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일상2018.11.02 11:39



독립운동 이야기를 접할 때마다 울컥 터져 나오는 감정과 눈물 덕분에 전생에 유관순이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을 종종 하곤 한다. 하지만 19세기 말 유럽에 살았다면 맛 좋은 커피에 흠뻑 취해 행복한 나날을 보내지 않았을까?

타임머신이 있다면 19세기 파리, 담배와 커피향 자욱한 밤거리를 거닐고 싶다. 고흐의 그림 ‘아를르 포룸 광장의 카페테라스’ 같은 그곳으로.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선글라스  (0) 2018.12.29
[일상] 나의 인생 이야기  (0) 2018.11.19
[일상] 이런 게 행복  (0) 2018.11.02
[일상] 아무튼, 홍차  (0) 2018.10.29
[일상] 꿀꿀한 아침엔 퀸앤을  (0) 2018.10.26
[일상] 아침의 쓰레기  (0) 2018.10.25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