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읽고 또 읽기/인문2018. 5. 24. 12:36




[완독 67 / 인문, 심리] 심심할수록 똑똑해진다. 와이즈베리 (2018)

이 책의 원제는 ‘지루함과 기발함’이다. 저자 마누시 조모로디(manoush zomorodi)는 한 아이의 엄마이자 열혈 워킹 우먼으로 바쁘게 살아가다가 아이를 유모차에 태우고 산책하면서 겪었던 놀라운 변화를 한 권의 책으로 기록했다. 저자는 이 책에서 it기기를 완전히 포기하지 않으면서도 최고의 창의성을 끌어내기 위해 지루함을 이용하는 방법을 탐색하고 있다. (책소개 참고)

와이즈베리에서는 이 책의 제목을 ‘심심할수록 똑똑해진다’라고 하였지만, 원작의 제목은 ‘지루함과 기발함(Bored and Brilliant)이다. ‘지루함’과 ‘심심함’은 뉘앙스 자체가 다르고, ‘기발함’과 ‘똑똑함’도 전혀 다르다. ‘기발함’은 ‘창의성’과 연관되어 있고, ‘똑똑함’은 지적 능력과 관련되어 있다. 똑똑함을 추구하고 싶지 않은 반감으로 한국어판 책장을 넘겼다. 이 책은 똑똑해지기 위한 책이라기 보다는 지루함을 즐길수록 기발한 생각을 할 수 있음을 깨닫게 해주는 책이다.

얼마전 관심 있게 읽었던 ‘우울할 땐 뇌과학’(홍익출판사, 2018)과 비슷한 오류를 범하고 있다. 원작 제목에 충실했다면 훨씬 긍정의 기운으로 책을 읽을 수 있었을 텐데 마케팅 측면에서 좀더 눈에 띄는 제목을 정하다보니 이런 일이 벌어졌을 것이다.

아무튼 제목은 아주 맘에 들지 않았지만 전체적인 책의 내용은 썩 흥미로웠다.


지루함과 기발함 도전 7단계
1. 자신을 관찰하라.
2. 이동할 때는 기기를 손이 닿지 않는 곳에 둬라.
3. 하루 동안 사진을 찍지 말라
4. 앱을 삭제하라
5. 페이크케이션을 떠나라
6. 다른 것들을 관찰하라
7. ‘지루함과 기발함 도전’

익숙함이 나를 망가트리고 있었다. 생각보다 훨씬 많은 시간 핸드폰에 의지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클릭 한 번만으로 언제든지 얻을 수 있는 엄청난 양의 정보를 활용할 때는 정보를 처리하고 이해하는 실행적이고, 조직적이고, 비판적인 자기 점검 기술이 필요하다. (84)

산만함은 선택이다.
아이들은 당신의 관심이 필요할 때 문제를 당장 해결해 주기를 원한다. 그들에게는 사회적인 한계선에 대한 개념이 없다. 다시 말해서 당신을 방해해도 될 때와 그래서는 안 될 때가 있다는 것을 모른다. 제멋대로 행동하는 것을 허용하면 아이들은 그렇게 해도 괜찮다고 생각하게 된다. 그러나 어른으로서 아이들에게 더 좋은 규칙을 가르쳐야 할 책임이 있다. 마찬가지로 스마트폰에게 더 나은 규칙을 가르쳐야 한다. 우리는 스마트폰을, 끊임없이 우리를 방해하는 기기에서 우리의 주의력을 보호하는 기기로 바꿀 수 있다. (110)
알렉스 수정 김 방 (alex soojing-kim pang), <나는 왜 이렇게 산만해졌을까?> 저자.



심심할수록 똑똑해진다는 제목의 이 책을 처음 봤을 땐 재미있는 제목 덕분에 피식 웃음이 나왔지만 ‘심심함’도 책을 보고 알아내야 하는 나와 요즘사람들의 갑갑함이 답답하게 느껴졌다. 이 책을 읽지 않는 편이 나를 더욱 심심하게 하고, 똑똑하게 만들어줄 것이다.

나는 그저 나대로 살고 싶다. 더욱 부자가 되고 싶은 마음도 없고, 더 열심히 살고 싶지도 않다. 다만 세상에 태어나 이만큼 누리고 살고 있으니, 받은만큼 베풀고 나누며 살고 싶은 마음은 있다. 더 똑똑해지고 싶다거나, 더 많이 누리고 싶은 마음도 없다.

요즘 어린이들은 미세먼지와 좋지 않은 여러 환경덕분에 놀이터에서 마음껏 놀지 못한다. 그대신 깨끗하게 관리된 키즈카페와, 블럭방, 태권도나 합기도 같은 운동센터에 다니며 줄넘기도 하고 얼음땡도 하고 땅따먹기도 배운다. 참으로 우습지 않은가. 나 어릴적엔 집 앞 땅바닥에 돌멩이 세워서 선을 그려놓고 놀면 그만인 땅따먹기, 공기놀이를 돈을 지불하고 시간을 쪼개서 다닌다.

우리를 쫓기게 만드는 건 무엇일까? 무엇이 나와 우리를 심심함과 여유로움 까지 책을 통해 학습해야 하는걸까.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완독 32 / 경제경영] 왓츠 더 퓨처. 팀 오라일리. 김진희 이윤진 김정아 옮김. 와이즈베리.

당장 어제 무얼 했는지 기억나지 않는 나이가 되었지만 20년 전 어떻게 지냈는지는 기억한다. 삐삐를 사용하다가 삼성의 은색과 금색이 섞인 오묘한 빛의 핸드폰을 썼다. (뚜껑(?)을 열면 안테나가 자동으로 올라오는 모델이었다. 흑백화면에서 영어 암호 같은 글이 깜박이던 컴퓨터를 켜고 하이텔을 이용했고, 아이러브스쿨에 가입하고 동창생들과 연락을 주고받았고 싸이월드를 이용했다. 기억을 떠올려 기록하니 아주 먼 옛날이야기 같다.

카톡 클릭 한 번으로 계좌이체도 하고, 배달음식도 시켜 먹고, 택시도 부를 수 있는 요상한 세상이 조금은 무섭다. 자꾸 변화하는 새로움보다는 익숙한 게 좋은 사람으로서 미래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으로 ‘4차 산업혁명’에 대한 책을 종종 읽는다. 하지만 우리 모두에게 닥치지 않은 미래이기 때문인지 그 어떤 책도 내게 후련함을 주진 못했다. ‘다들 막연한 고민을 하고 있구나’ 정도로 요약할 수 있었다.


​​마크 트웨인은 “역사는 반복되지 않지만 리듬이 있다”라는 유명한 말을 남겼다. 역사를 연구하고 그 패턴을 파악하자. 이것이 바로 내가 미래에 관해 생각하는 방법에서 배운 첫 교훈이다. (44)


최근 세계사, 한국사 관련 책을 즐겨 읽는데 아마도 미래에 대해 두려움을 극복하려는 방법이 아니었나 싶다.

‘왓츠 더 퓨쳐’는 온라인 학습, 도서 출간, 콘퍼런스 개최 등으로 끊임없이 혁신의 물결을 이끌어온 오라일리 미디어 설립자이자 CEO인 팀 오라일리의 신간이다. 저자는 오라일리 미디어가 정보기술 분야에서 혁신을 이룰 수 있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공유함으로써 세상을 바꾸는데 이바지하길 원하며, 월드와이드 웹, 오픈소스, 웹2.0, 정부2.0, 빅데이터 등 세계적으로 영향력을 끼쳐온 새로운 기술을 발굴하고 소개하고 있다. (책 소개 참고)


‘왓츠 더 퓨쳐, 4차 산업혁명과 우리의 미래’의 원제는 ‘what’s the future and why it’s up to us’로 ‘더 나은 미래, 누가 결정하는가?’로 한국어판 제목이 우리에게 좀 더 강렬하고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다. 우리 정서에 맞게 적절한 제목을 지은 것 같다.

지금 보고 있는 것이 ‘지도’인가 아니면 ‘도로’인가?
지도는 보는 것을 대체하는 게 아니라 보는 데 도움이 되어야 한다. 이는 도로가 아닌 지도만 보고 갈 경우 방향을 틀 곳을 미리 알아서 준비할 수는 있지만, 예상 지점에서 방향을 틀 곳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잘못된 길로 접어들게 되는 것과 같은 이치다. (62)



변화하는 현상을 이해할 때 본질을 탐구해야 한다고 말하며, 공유 경제의 대표적 모델인 우버와 리프트를 예로 들어 설명하고 있다.

우버는 자사 소속의 차량이나 공유된 차량을 승객과 중계하여 승객이 이용 요금을 내며, 그 회사에서 수수료 이익을 얻는 라이드 쉐어링 서비스를 제공한다. (나무 위키 참고) 공유의 개념으로 쏘카와 비슷하고, 원하는 탑승 장소를 선택하고 이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카카오 택시와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우버와 리프트의 가치를 비교하며 공유 경제에 관해 설명하고, 페이스북과 트위터를 예로 들어 인간이 선택하고 결정하는 특정 알고리즘과 악용하는 사례로 변화하는 시대에서 대처방법을 제시한다.


처음 접하는 사례와 이야기의 방대함으로 힘겨웠지만, 끝까지 흐름을 놓치지 않을 수 있었다. 그 이유는 아마도 생소한 분야이기에 저자가 이끄는 대로 생각을 이어갈 수밖에 없었고, 책이 제시한 대로 읽다 보니 미래에 대한 어떤 돌파구 같은 것이 느껴졌기 때문일 것이다. 그리고 지루해질 때쯤 등장하는 ‘하늘색 파란 글씨’ 덕분에 각 장의 핵심 구절을 놓치지 않을 수 있었다.


결국 더 나은 미래를 위해 도달한 지점은 ‘사람’이었다. 새로운 알고리즘에 대처할 사람, 인간의 가치를 높여 미개척지를 탐색할 사람, 인간만이 할 수 있는 보살핌과 나눔을 실천할 수 있는 사람. 그리고 그 사람의 창의성과 도덕성, 긴 안목을 위해 생각의 범위를 넓혀야 함을 이야기한다. 그 외에도 수많은 북마크가 나에게 손 흔들고 있지만, 550페이지의 결론이 사람이라는 점은 만족스럽다.

코딩 교육이 유행인 요즘, 코딩 기술 활용 자체에 집중하기 보다는 그것을 왜 만들어야 하는지, 무엇을 위해 필요한지, 어떤 가치를 위한 일인지 사고하는 능력과 그것을 위해 탐구하는 인간 교육이 중요하다는 것. 이것이 이 책을 읽고 난 나의 결론이다.







몽롱해질 때 쯤 나타나는 구세주, 하늘색 글씨



결국, 사람이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