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조약돌을 던지며

강무리 흘러간다는 것이
시간이 흘러간다는 것인 줄 알지 못하고
강물이 흘러가면서 자기의 모든 시간을
나에게 주고 갔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오늘도 저녁 강가에 나가 조약돌을 던지며
흐르는 물의 시간을 바라본다
물결 위에 눈부시게 햇살로 반짝이는
시간의 슬픈 얼굴을 바라본다

울지는 말아야지
종이배인 양 강물 위로 유유히 흘러가는
당신의 신발 한짝을 따라가
다시 돌아오지 못해도

울지는 말아야지
바다로 흘러간 강물이
강으로 돌아오기를 기다린 것은
언제나 나의 잘못일 뿐

저녁 강가에 앉아 물새 한마리
갈대처럼 잠시 날개를 쉬는 동안
다시는 돌아오지 않을 시간의 강물에
멀리 조약돌을 던지며 나를 던진다.
(141)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정호승
창비시선 406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