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계사 편력 함께 읽기] 세계사 편력1. 자와할랄 네루. 곽복희 남궁원 옮김. 일빛출판사.

요즘 인도의 모든 길은 궁극적으로 어느 한 지점으로 뚫려 있다. 꿈의 여행이건 현실의 여행이건 마침내 닿는 곳은 형무소다! (109)

참되고 유일한 정복이란 자아의 극복이며, 다르마로 인간의 마음을 정복하는 것이다. -아소카 (120)

모든 종파는 어떤 이유로든 존중받을 만 하다. 인간은 이렇게 행동함으로써 자기가 속한 종파의 영예를 높이고, 또한 다른 종파에 공헌한다. (124)

남부 인도는 1000년 이상에 걸쳐 종교뿐만 아니라 예술과 정치에서도 인도 아리안의 전통을 보존해 낸 면에서 참된 공헌을 했다. 만일 우리가 인도 예술의 모범을 보고자 한다면 반드시 남부 인도로 가보아야 한다. (146)

불교는 카스트 제도와 승려의 타락, 그리고 형식주의에 대한 반역이었다. 가우타마(석가모니)는 우상 숭배를 인정하지 않았다. 그는 또한 신으로서 배례를 받는 것도 원치 않았다. 그는 ‘깨달은 자’, 즉 불타였다. 이러한 사상에 따라 불타는 상으로 표현되지 않았으며, 당시의 건축물은 우상을 완전히 배제했던 것이다. (...) 어느 틈엔가 불교 사원에도 우상이 등장하게 되었다. 불교가 전하는 바에 따르면 처음에 그것들은 불타가 아니고 불타의 전신인 보살들의 상이었다고 한다. 그러다가 결국은 불타 자신이 하나의 상으로 만들어져 예배를 받게 되었다. (150)





Posted by 따듯한 꽃.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