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20-14/에세이] 책 대 담배. 조지 오웰. 강문순 옮김. 민음사. (2020)

3년 전쯤 조지 오웰의 소설 ‘1984’를 읽다가 포기한 적이 있다. 난해했고, 재미없었다. 일 년에 한두 번씩 고전이나 스테디셀러 문학 작품을 도전하곤 하지만 쉽지가 않다. 읽기 어려운 그때마다 사정이 생기기 때문이다.

코로나로부터 정상적인 업무 생활을 하지 못하게 된 지 8주째이다. 처음엔 두려웠고, 점점 줄어드는 통장 잔고로 스트레스받았지만, 지금은 견딜만하다. 돈만 없을 뿐 내 생활 리듬은 그럭저럭 적응되어 괜찮다. 이 시기에 우연히 ‘책 대 담배’ 신간 소식을 접했다. 제목부터 끌림이 느껴졌다. 몇 번을 도전했다가 포기한 경험이 있는 조지 오웰의 에세이라니, 시간적 여유가 있는 이 시기에 도전해볼 만한 가치를 느껴 동네 서점에 입고를 부탁해서 사 왔다.

‘동물농장’이나 ‘1984’등 조지 오웰이 쓴 몇 가지 소설이 크게 알려져 소설가로 불리지만, 사실 에세이를 더 많이 남겼다고 한다. 그중 9가지의 이야기를 엮은 ‘책 대 담배’는 얼마 전 읽은 이승우의 ‘소설을 살다(민음사, 2019)’와 비슷한 결을 느낄 수 있었다. 이승우는 우리나라 사람이라 감정의 결을 이해하며 읽을 수 있었지만, 조지 오웰은 남의 나라 사람이라 종잡을 수 없고 독특하다고 느꼈다.

저자는 인도에서 태어났지만, 유럽 전역을 돌아다니며 살았고 2차 세계 대전을 겪으며 ‘동물 농장’을 발표했다. 아내를 잃고, 지병이었던 폐결핵이 악화되어 병원에 입원했다. 병상에서도 집필활동을 이어가며 ‘1984’를 발표했고, 47세에 생을 마감했다.’ (책 소개 참고)

‘책 대 담배’는 이 책에 수록된 첫 번째 에세이의 제목이다. 책과 담배를 비유하는 설명이 일반인인 나의 생각과도 비슷해서 피식거리며 읽었다. ‘어느 서평가의 고백’은 서평단에 속해 책을 읽는 사람으로서 찔림과 공감을 느낄 수 있었다. 작가로서 책과 서평, 글 쓰는 행위, 책방 등 책과 관련된 생각을 엿볼 수 있어 좋았다. 글을 통해 느끼는 저자는 매력이 많은 사람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보통 요정도 느낌과 무게를 지닌 책은 도서관에서 빌려보는 편인데 석 달째 도서관이 휴관 중이라 보고 싶은 것은 사게 된다. 다시 읽게 되진 않을 것 같은데, 여러 상황이 아쉽기만 하다. 어서 도서관에 가고 싶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