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9-62 / 사화과학. 한국사회] 어떤 나라에 살고 있습니까. 백승진. 다할미디어. (2019)

‘어떤 나라에 살고 있습니까?’의 저자 백승진은 특별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개발도상국들의 빈곤, 불평등 해결 등 정치 경제 사회 발전을 위해 일하는 유엔 소속 정치경제학자, 한국인으로서는 14번째로 유엔 국별경쟁시험 재정 분야에 합격해 화제가 된 인물이다. 이 책은 저자가 2013년부터 2019년까지 주요 일간지에 기고한 칼럼을 책으로 엮은 것으로 다양한 경험을 한 저자가 바라본 사회 정치 경제에 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편안한 말투로 정치, 경제, 사회에 대해 차분하게 이야기를 이어가는데 어렵지 않아서 술술 읽게 된다.

읽기 부담스럽지 않은데 지식을 주는 비슷한 느낌의 책으로 ‘쓸모 있는 인문 수업 정치학(이룸북, 2017)’이 있다. 최근 대통령의 성향이나 유형으로 심리를 알아보는 ‘권력자의 심리를 묻다.(지식의 숲, 2019)’를 읽고 있는데, 배경지식이 오버랩되면서 읽기의 재미가 더해졌다.

편안하게 잘 쓰는 사람의 글을 읽는 게 좋다. 당연한 소리지만, 읽기 쉬운 좋은 글을 읽으면 눈도 편하고 머리도 편안해진다. 얼마 전 세계사 같은 배경지식 부족으로 ‘50대 사건으로 보는 돈의 역사(로크미디어, 2019)’를 힘겹게 읽었던 경험이 있다. 학부에서 인문사회계열을 졸업한 평범한 성인이 읽기엔 흥미로운 내용이라고 하던데 세계사, 정치, 경제를 잘 모르는 내겐 정말 어려웠다. 그 책을 읽으며 배경지식의 중요성을 느꼈는데, ‘어떤 나라에 살고 있습니까’는 배경지식 없이도 아주 어렵지 않게 읽을 수 있어 더욱더 좋았다. 글을 쉽고 편안하게 잘 쓰는 저자의 솜씨 덕분인지 일간지 칼럼에 소개된 글이어서인지 더 매끄럽고 술술 읽을 수 있었던 것 같다.

좀 더 넓은 세상에서 사는 듯한 저자의 생각 넓이 덕분에 우물 안 개구리 같은 시야를 조금이나마 넓힐 수 있었다. 흘러가는 대로 세상을 살고 있지만, 제대로 알고 비판적 시각으로 살아가고 판단해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드는 여운이 많이 남는 책 한 권을 읽었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