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129/ 에세이] 아무튼, 비건. 김한민. 위고출판사. (2018)

위고, 제철소, 코난북스 세 출판사에서 2018년 ‘아무튼’ 에세이 시리즈를 출판하고 있다. ‘아무튼, XX’ 형식의 제목을 가진 이 책들은 나에게 기쁨이자 즐거움이 되는, 생각만 해도 좋은 한 가지를 담은 에세이 시리즈로, 아무튼 게스트하우스, 아무튼 피트니스 등 책 좋아하는 사람들이라면 한 번쯤 들어봄 직한 올해 출판된 에세이 시리즈 중 가장 핫하고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담겨있다. (책날개 참고)

‘비건 q&a’ 같은 이 책은 반려견 ‘난희’를 키우며 동물에 대해 새로운 시각을 갖게 된 김한민의 비건 예찬론이다.

생태 관련 책을 읽다가 ‘아무튼, 딱따구리’를 읽었다. 그 책 속에 소개되어 알게 된 ‘아무튼, 비건’은 평소 비건에 대한 얕은 지식만 갖고 있던 내게 왜 비건을 해야만 하는지, 인간이 식생활과 의생활을 위해 얼마나 무자비하게 동물을 학대하고 있었는지를 적나라하게 보여주고 있다. 그래서 다소 섬뜩하기도 하고 징그럽기도 하다. 비건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하고 있거나 문외한에게는 이 책을 추천하지 않는다.

8년 전부터 반려견을 키우며 동물에 관한 관심이 생겨났고, 길가에 버려진 길고양이, 참새, 비둘기에게도 사랑이 샘솟았다. 마트에 식자재로 둔갑한 닭과 돼지, 소까지 관심 영역이 늘어나 동물을 먹는 행위가 불편해졌고 채식에 관한 관심으로 이어져 이 책을 읽었다. 나처럼 채식이나 동물에 관한 관심 같은 연결고리가 있는 사람이 읽기 편할 것 같다.

외국에서 거주하고 있는 저자는 비건이 비건으로서 당당하게 생활하지 못하는 한국을 비판하고 있지만, 아주 가끔 외국 여행해 본 게 전부이고 한국에서 온전히 생활하고 있는 나는 각 나라의 문화 차이가 아닐까 생각한다. 비건이라는 용어를 직접 사용하진 않지만, 나처럼 고기를 즐기지 않고 환경과 동물을 생각하는 사람도 종종 있기 때문이다. 2~3주에 한 번씩 체력이 고갈될 때 먹는 등심이나 삼겹살은 엄청난 에너지를 주기 때문에 완전히 육식을 그만둘 수 있을지 확신이 서진 않지만, 환경과 동물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더욱 덜 먹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런 생각을 하는 사람들이 조금씩 늘어나 함께 행복한 따뜻한 세상이 되길 바랄 뿐이다.


참으로 사람다운 삶은
그냥 존재함의 차원에 만족하는 조용한 삶이 아니다.
사람답게 사는 삶은
타자에 눈뜨고 거듭 깨어나는 삶이다.

-철학자 레비나스 (7)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