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아티스트 데이트



3/11(월)부터 모집 시작한 1년 만기 3.0% 정기적금 통장을 만들고 왔다. 청구역에 있는 양봉농협까지 가야 하는 번거로운 일정이지만, 보험계좌 등 새로운 무언가를 계설 하지 않고 순이익이 3.0%인 적금은 양봉농협에서만 찾을 수 있었기에 일부러 시간을 냈다. 최근 나의 통장 잔고 사정을 고려하였을 때, 시기적절한 도전이었다.

지난달 특별예금을 만들 때 1시간 이상 기다렸던 경험 덕분에 갈까 말까 고민하다가 11일 월요일이 아닌 12일 화요일에 은행을 찾았다. 마침 비도 내리고 있어서 사람이 많지 않을 것 같았다. 예상치 못한 밀린 업무덕분에 30분 정도 늦게 도착했지만, 역시 은행에는 사람이 아주 적었고, 마침 은행원께서 친절하게 설명해주셨다. 첫날인 어제 많은 사람이 몰려서 바로 마감하려 했지만, 오늘까지 적금 신청을 받고 있으며 내일은 어렵다고 했다.

‘동시성이구만’

쾌적하고 여유로운 십여분을 보내고 사은품으로 계란 2판을 받아 들고 나왔다. 쇼핑백 없이 계란 2판과 우산, 가방을 들고 나오느라 걸음이 불편했지만, ‘뭐 어떠랴 원하는 걸 빠른 시간에 다 해냈는 걸!’이라고 생각하던 찰나 ‘홍루이젠’을 발견했다. 끌리듯 들어가 샌드위치와 밀크티를 주문했더니 계란판까지 들어가는 큰 쇼핑백을 주셨다. 센스 넘치는 청구역 홍루이젠 사장님 대박 나세요!!

맛난 샌드위치와 밀크티, 봉지 안에 얌전히 들어간 계란 두 판과 우산을 들고 도서관에서 대여한 책을 반납하기 전, 휴게실에 들어가 못 읽은 부분을 마저 읽는 시간을 보냈다. 책을 읽으며 홍루이젠 샌드위치와 밀크티를 먹으며 점심시간을 보내고 완독 후 반납하고 일터로 돌아갔다.

적절한 시기에 꽤 괜찮은 이율의 적금을 알게 되었고, 그걸 만들고 돌아오는 모든 과정이 동시성의 연속이었다. 사실 우리 모두의 인생은 동시성의 연속인가 보다. 그걸 알아채고 매 순간 깨어있는 게 나의 역할이자 임무인가 보다.

오늘도 감사한 마음으로 하루를 보내야겠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세 번째 시작] 아티스트 웨이 9회 모임(지난 점검, 11장 과제)

​​



참 오래 만났다. 책에 제시되어 있는 기간은 12주, 3 달이지만, 여러 이유로 늘어지는 바람에 우리 모임은 4달 동안 진행되었다. 세 번째 모임은 ‘모임’이라는 말이 제법 어울린다. 12주 과정 전체에 몰입한 사람은 나를 포함하여 단 한 명도 없었지만, 모두 부족한 듯 넘치듯 서로를 다독였기에 꽤 괜찮은 정예 멤버를 만났기에 꽤 괜찮은 4달을 보낼 수 있었다.



‘나 이만큼 행복해요’라고 드러내지 않아도 이미 충분히 행복했고, 서로를 위해 더 나눌 게 없나 고민하고 배려하는 멤버들에게 감사했다.




이번 모임에서는 9장 과제였던 ‘모닝 페이지를 읽고 깨달은 점 이야기 나누기’와, 11장, 12장 과제를 계획하였다. 이미 힘든 고비들은 지나왔고, 남은 두장 속의 과제 한 두 개쯤은 쉽게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하지만 역시나 우리에겐 시간이 모자랐다. 함께 보낸 시간은 아무 이야기를 꺼내도 불편하지 않았고, 그저 좋았다. 요즘 진행 중인 개인적인 일들 덕분에 아쉽지만, 이번 모임이 마지막이 될 것 같다는 이야기를 주고받으며 모였지만, 역시나 수많은 이야깃거리들과 함께 나눈 시간을 가늠할 수 없을 만큼 집중한 시간 덕분에 11장 과제 1개를 겨우 나눴을 뿐이다. 그래서 2주 후 마지막 모임을 갖기로 했다. 뒤풀이 겸 12장 과제를 나누는 시간.



일상의 순간순간이 동시성이며, 내가 하는 생각과 말이 나의 사고와 행동을 지배한다는 것을 알아가고 있다. 각자 혼자 생각해보고 보낸 시간에 대해 함께 이야기하며 ‘따로 또 같이’의 의미도 알 수 있었다. 영혼의 충만함이 가득했던 이번 모임. 오랜만에 주말 밤을 따듯하게 보냈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없음2019. 3. 11. 12:15



[세 번째 시작] 아티스트웨이 8회 모임(지난 점검, 10장 과제)

당신의 자아가 날카롭게 저항하더라도 마음껏 그림을 그리고 아무렇게나 글을 쓰자. 되는대로 쓰는 글이 당신의 문체를 바꾸는 데 필요한 것일지도 모른다. 잘못 그린 그림이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고 있는 것일지도 모른다. 예술이란 그것을 키워갈 시간이 필요하다. (294)

지난 과제 점검과 10~11장 함께하기가 목표였지만, 10장 과제 1개를 나눈 게 전부였다. 함께하는 시간이 쌓여갈수록 인생은 동시성의 연속임을 곱씹게 된다. 서로의 에너지가 가라앉고 있던 2~3주가 지났고, 모두 함께 봄을 맞이했다. 내가 정신 차려야 모둠원 모두 기운 낼 수 있을 것 같아 다시 마음을 가다듬고 3월 1일부터 으쌰으쌰하기 시작했는데, 역시나 모둠원 모두에게도 그럭저럭의 기운이 감싸고 있었다. 9장 과제였던 ‘모닝페이지 다시 읽기’는 1/2밖에 검토하지 못했지만, 역시나 내가 가장 많이 읽어본 사람이었다. 다음 모임일까지 모두 모닝페이지를 읽고 느낀 점을 공유하기로 하고 가벼운 10장 과제를 하나 나누고 마무리를 했다.

대외적인(?) 활동은 이 정도지만, 나의 경험과 서로의 에너지를 나눈 시간은 그 어느 때보다 길었다. 이번 모임에도 시간 가는 줄 모르고 보냈는데, 계속 늘어지는 리듬을 어떻게 추슬러 야할지 조절이 참 어렵다.

모둠원이 이야기하는 모든 문제를 내가 해결하려고 하는 자체가 모순이다. 내가 해결사도 아닌데 왜 그렇게 사고하는지 나도 알 수 없다. 리더가 익숙하지 않은 사람이 리더를 맡은 것 자체가 문제였을지도. 완벽해지고 싶다고 해서 완벽해지는 건 아니지만, 다음 모임엔 조절을 잘 해보고 싶다. 모두에게 골고루 공평한 시간이 주어지도록.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 모임은 다음과 같이 계획하였다.

* 이전 경험에 관한 이야기 나누기
* 8장 과제
* 9장 읽고 파란 글씨 하나
* 모닝 페이지 읽기 시작하기




지난 5~6회 모임에서 본문을 읽거나 과제 나누기 등 생각을 정리하는 활동을 하지 않아서 오랜만에 마음이나 생각을 교류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2달 이상 모여 이야기를 나누다 보니 점점 더 속마음을 꺼내게 되었지만, 깊이 있는 대화가 부담스럽지 않았다. 함께 모인 사람뿐 아니라 주변의 다른 사람의 입장도 어렴풋이나마 이해되었다. 마치 내가 마더 테레사가 된 듯 인간에 대한 이해가 깊어지는 시간이었다.




고정 멤버와 유동(?)멤버가 함께 모이다 보니 매회 모이는 사람에 따라 다룰 수 있는 깊이가 다르기 때문에 어디까지 나눠야 하는지에 대한 고민을 해왔고, 다행히도 이후의 모임부터는 고정멤버만 올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끝까지 몰입하기 어려운 12주라는 긴 시간, 중간에 늘어진 주도 있으니 거의 4달이라는 시간 동안 집중할 수 있었던 건 함께한 사람들의 긍정적인 기운 때문이다. 우선은 모임 장으로서 내 기운이 가라앉지 않게 끌어올리는 게 중요했고, 그 외 다른 배움과 에너지, 정리할 것들은 차차 하기로 한다.
아마도 다음 모임이 마지막 모임이 될 테고, 그 후에 뒤풀이가 한 번 더 있을 수도 없을 수도. 함께하는 그 날까지 서로 좋은 기운을 나눌 수 있기를 바라며.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주황색은 새롭게 깨달은 것, 연두색은 실천할 것으로 구분하여 밑줄 그으려 했는데 죄다 주황색뿐이다.

2018년 12월 2일부터 시작한 아티스트 웨이 세 번째 도전. 9장 과제 중 하나인 ‘모닝페이지 점검’을 이제야 1/2완료했다. 시끄러운 불 먼저 끄는 게 목표였다고 핑계를 대보지만, 그냥 하기 싫었던 거다. 모닝페이지 글쓴이(아침에 잠에서 깨자마자의 나)는 이미 다 알고 있었다. 무얼 해야 하는지, 무슨 생각을 좀 더 해야 하는지, 무얼 실천해야 하는지.

일단 고민을 할 필요도 없는 과소비(!) 되는 생각과 잡념들을 좀 내려놓아야 한다. 지금 내게 주어진 일들을 감사해야지.

변하지 않는 게 인간이지만, 나라는 사람은 변화하는 걸 두려워하지 않으니까, 변화를 즐기는 사람이니까, 즐기자. 지금 이 순간을.




위의 기록은 12월, 아래의 기록은 2월이다. (아직 1월 기록은 살펴보지 못했다.) 에너지에 충만하던 12월은 깨달은 자 그 자체였고, 2월은 후회와 불만투성이다. 하지만 모두 다 나다. 나의 일부분이다. 인정하고 받아들이자. 오늘을 잘 살아가면 되는 것.



남은 아티스트 웨이 모임이 기대된다. 함께하는 사람들과 함께 좋은 기운 나누고 싶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