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19-48 / 유아. 그림책. 동물] 끼리끼리 동물친구들. 나타샤 덜리. 김영선 옮김. 박시룡 동물 감수. 보림. (2019)

어린이가 아니지만, 그림책을 즐겨 보는 이유는 재미있고 쉽고 가볍고 간편하기 때문이다. 어른의 책처럼 심각하지 않아도, 조금 가벼워도 괜찮다고 나를 위로하는 것 같아 방전될 때마다 틈틈이 그림책을 읽으며 자신을 스스로 토닥인다. 그중에서도 보림출판사의 그림책을 좋아하는데, 양질의 책을 쉽게 만날 수 있기 때문이다.

대부분 괜찮은 유·아동 그림책은 전집 위주로 구성되어있다. 전집을 사야만 좋은 그림책을 볼 수 있어 전집이 필요하지 않은 나 같은 사람이 시중에서 낱권으로 읽고 싶어도 읽을 수가 없다. 그런 판이 짜여진 유·아동 출판물 유통 시장이 야속하지만, 그렇게 해야만 하는 이유도 충분히 이해가 간다. 매년 찾아가는 서울국제도서전에서 아동 물 출판사를 눈여겨보는 이유이기도 하다. 대형서점(마케팅 수단)에서 눈에 잘 띄지 않는 양질의 책, 시중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책이 좋은 책인지 알 수 없기에, 내 눈으로 직접 찾아보고 싶기 때문이다. 그런 이유로 매년 보림출판사 부스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곤 한다.


​동물들은 크기가 제각각이에요. 몸에 비늘이나털, 줄무늬, 점이 있는 등 생김새도 제각각이고요. 또 빠른 동물도 있고 느린 동물도 있지요.

동물들은 흔히 깃털을 가진 새나 물속에서 헤엄치는 물고기처럼 크게 몇 무리로 나뉘어요. 그런데 동물을 분류하는 방법이 한 가지만 있는 것은 아니에요. 코가 큰 동물, 뿔이 거대한 동물 같이 재미있는 기준으로 나눌 수도 있답니다! 이 책에서는 흥미진진한 특징별로 세계 곳곳에 흩어져 있는 동물들을 끼리끼리 모아 볼 거예요.



‘끼리끼리 동물 친구들’은 보림스럽다. 예쁘고, 과하지 않으며, 의미가 담겨 있다. 유·아동 그림책 중에 동물을 소개하는 책은 정말 많아 특별하게 느껴지지 않는다. 일러스트 기법이 특별하거나 책의 판형에 차이가 있는 정도. 하지만 이 책은 다르다. 대부분 동물을 분류할 때 종이나 사는 곳 같은 일반적인 분류 방식을 따르고 있는데, ‘끼리끼리 동물 친구들(2019, 보림)’은 제목에서 느껴지듯 동물의 생김새나 특징을 찾아 분류한다. 예를 들면 코가 큰 동물, 튼튼한 뿔을 가진 동물, 갈퀴가 있는 동물 등 동물의 분류방식이라고 한 번도 생각해보지 못한 방식으로 동물을 분류하고 있다. 예쁜 그림체로 표현되어 책에 나온 동물들의 실제 생김새가 어떤지 정확히 알 순 없지만, 그림 자체가 호감이라 책장을 넘길 때마다 새롭다. 유아 대상의 책이라 글 밥이 많지 않지만, 분류의 방식 자체가 신선하여 책장이 계속 넘어간다. 숨은그림찾기를 하는 기분이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