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19- 26 / 건강] 우아한 건강법. 김경철. 소동. (2019)

우리가 보고 듣고 느끼고 생각하는 모든 것이 고정된 것이 아니며, 상대적인 변견이자 진짜가 아닌 허상이라는 점을 인정하는 태도가 중요하다. (...) 우리가 접촉하는 대상도 상대적이고 내 느낌과 생각과 판단도 상대적이므로 그 모습에 집착할 이유가 없다. 이 점을 명확하게 알고 실행하면서 살아간다면 자유롭고 행복한 인생이라고 할 수 있다. (24)

오전 시간이 여유로운 직업 특성상 이 시간을 알차게 보내기 위해 다양한 것들을 시도해봤다. 일찍 출근해보기도 하고, 공부나 학원도 다녀보기도, 운동, 모임 등 다양한 일로 오전 시간을 보냈지만, 그중 가장 좋은 건 따듯한 차 한잔을 마시며 책을 읽고 나의 하루를 정리하는 글을 쓰며 보낸 시간이었다. 오전을 활기차게 보내면 오후에 시작되는 업무(직업)를 에너지 넘치게 몰입할 수 없었다. 남들보다 나의 체력이 부족한 것 같아 체력을 아껴야겠다는 생각으로 보다 고요한 오전을 즐겼고, 특히 따듯한 커피와 책 읽기로 보내는 이 시간은 정말 좋았다.

운동이나 공부, 모임 역시 마찬가지이다. ‘남들처럼’ 강한 에너지를 소모하는 운동을 하거나, 강도 높은 공부나, 여러 모임에 참여하기에 나의 에너지가 부족해서 내가 사라지는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언젠가부터는 운동량, 모임 참여 등 여러 생활을 조절했더니 훨씬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었다. 음식도 마찬가지다. 소화기관이 약해 아무거나 먹으면 속이 불편해서 어려서부터 좋은 음식을 먹는 게 습관이 되었다. 제철 채소나 과일, 기름지지 않은 음식, 덜 자극적인 음식을 좋아하는 편이다. 그렇게 남들과 다른 나를 알아가고 있고, 스스로 내 몸을 지키는 방법을 찾아가고 있다.

‘우아한 건강법’은 배가 아파서 소화제를 먹고 머리가 아파서 진통제를 먹는 즉각적 처방보다 생활습관으로 건강을 지키는 전통 한의학에 기초한 양생법을 담은 실용서이다.

한의학이 강조하는 생활 양생에서 ‘양생’이란, 질병의 예방과 재활 회춘(회복)을 통해 병 없이 건강하게 오래오래 사는 것이다. 곧, 심신을 건강하게 닦아 생활이 행복하고 자유로운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다. 양생은 한의학 이론 중에서 가장 독특하고 실천적인 내용이다. (9)

<포박자>에서 양생을 잘 실천하는 사람은 늘 생각을 줄이고 걱정을 줄이고 욕심을 줄이고 일을 줄이고 말을 줄이고 웃음을 줄이고 근심을 줄이고 즐거움을 줄이고 기쁨을 줄이고 노여움을 줄이고 좋아하는 것을 줄이고 싫어하는 것을 줄이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였다. 이 열두 가지를 줄이는 것이 양생의 총칙이다. (180)

총 7부로 구성된 이 책은 1부는 ‘양생’에 대하여 설명하고, 2부는 음식에 대하여 설명한다. 3~7부는 거처, 감정, 관계, 기후에 대하여 어떻게 수행하고, 적응하고 관리하여 건강을 지킬 수 있는지를 이야기한다. 책 후반부만 보면 자기 계발서 같은 실용서의 느낌이지만, 전체적으로 이러한 방식이 한의학이 이야기하는 건강을 지키는 방법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마음공부와 인간관계는 요즘 사람들에게 중요한 이슈라고 생각했는데, 아주 오래전부터 내려오는 본능적인 경험의 축적이었다. 나의 기운을 인지하고 방향성을 찾아가는 내게 좋은 이정표가 될 것 같은 이 책, 곁에 두고 때때로 읽어보고 싶은 책이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