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건강] 체온 1도가 내 몸을 살린다. 사이토 마사시. 나라원.


올겨울 지독한 독감으로 많은 사람들이 고열에 시달렸다. 병원에서도 독감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 환자는 아예 1주일 격리를 조치할 정도였다. 무엇이 우리의 면역력을 떨어트렸을까? 어느 순간 감기 같은 질병에 더 많이 노출된 요즘 사람들, 그리고 감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먹는 타미플루, 과연 이 약이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해줄 수 있을까? 감기약을 먹으면 일주일, 먹지 않으면 7일 이라는 말이 있다. 감기약이 우리에게 어떤 도움을 주는지 확신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많다. 건강과 온도에 대한 호기심으로 '체온 1도'를 높이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는 이 책을 펼쳐 들었다.

일본과 미국에서 활동하는 의학 전문의 사이토 마사시는 자신이 즐기는 골프의 장단점을 다룬 '골프가 내 몸을 망친다(2008)'를 출간한 바 있으며, '체온'에 관한 이야기를 2010년에 출판했다. 저자는 "체온이 1도 내려가면 면역력이 30% 떨어지고 체온이 1도 상승하면 면역력은 500~600% 높아진다"라며 체온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체온 1도를 높여야 하는 이유
-체온 업 건강법
-스트레스
-저체온을 막는 건강한 생활습관


감기가 올 것처럼 으스스 한 날 따뜻한 목욕을 즐기는 이유가 바로 체온 1도를 높이기 위한 우리 몸의 본능적인 노력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체온만 올려도 내장지방이 빠지며, 저체온은 만병의 근원, 고체온은 건강의 원천이라고 이야기한다.


​항상 높은 체온을 유지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근육을 단련하는 것’이다. 근육은 최대의 열 생산기관이다. (...) 여기서 관건은 ‘근육을 늘리는 것’이 아니라 ‘근육을 단련하는 것’이다. (15)

​근육 트레이닝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뇌에서 근육으로 가는 신경 경로를 단련하는 것’이다. (...) 구체적으로 말하면, 강도는 가벼워도 좋으니까 근육이 제대로 힘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대 속도로 근육을 움직이는 것이다. (87)


저자는 '항상 높은 체온을 유지'하는 것을 건강 유지 비법이라 이야기하면서, 그 해결책으로 스트레스를 줄이고, 근육을 단련하는 것을 말하고 있다. 모두들 건강의 비결은 운동이라고 이야기하지만 사실 근육을 단련하는 것이 건강의 비결이라고 할 수 있겠다. 단순히 근육의 양을 늘리기보다는 질을 높이기 위한 운동이어야 하고, 실외활동을 강조한다. 그리고 운동 전후의 식사법 등을 소개한다.

스트레스로 인해 세포가 손상되며, 자율 신경의 균형이 무너지며 체온이 떨어진다. 저체온은 혈액의 끈끈함과 노화를 가져온다. 스트레스가 만병의 원인이라는 말을 뒷받침하는 3장은 이미 알고 있던 상식에 의학적 이론이 더해져 어려웠지만 더욱 몰입하여 읽을 수 있었다. 스트레스와 체온의 상관관계에 대하여, 높은 체온 유지가 필요한 이유를 잘 설명하고 있다.


​부교감신경 우세형이면서 알레르기 체질을 가진 사람은, 교감신경이 지나치게 긴장하면 알레르기가 발생하고 악화될 수 있다. (140)


스트레스로 인한 알레르기 질환은 한 번 발생하면 회복하기가 어렵고, 고체온 유지로 조금이나마 해결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생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깊게 공감할만한 부분이었다.



스트레스로 인한 알레르기 질환은 한 번 발생하면 회복하기가 어렵고, 고체온 유지로 조금이나마 해결할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알레르기 비염으로 고생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깊게 공감할만한 부분이었다.



비교적 쉽게 쓰인 이 책은 건강하길 원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본능적으로 생각하고 행동할만한 따뜻한 물을 마셔라, 근육 운동을 해라, 운동 후 근 손실을 막기 위해 단백질 보충을 해라 등의 상식적인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 학자로서 그러한 기본 상식을 의학적 이론을 바탕으로 설명하기에 우리가 이미 알고 있는 것들이지만 어렵게 읽히기도 한다. 어려운 의학 전문 용어는 술술 읽어 넘기고 필요한 부분만 흡수하며 읽는다면 비교적 가볍게 즐길 수 있는 책이다. 하지만 실천하지 않으면 아무 도움이 되지 않은 자기 계발서와 같이 체온 1도를 높이기 위해 각자 스스로 노력하지 않는다면 책을 읽는다고 어떤 도움이 될 수 있을까.

어쨌든 체온을 높이기 위한 노력은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하다. 저자가 소개한 아주 쉬운 생활습관으로 체온을 높이고, 스트레스를 줄이면 어느 순간 조금 더 건강해진 나를 발견할 수 있지 않을까.


​​​

*건강한 나를 위해 해야할 일*

-아침에 일어나는 시간을 정해놓고 일어나기
-아침에 일어나 명상이나 공복으로 산책하거나 가벼운 운동하기
-규칙적인 식생활 습관 갖기
-적당한 햇볕 쬐기
-따뜻한 물 자주 마시기
-근력 운동하기
-운동 시작 30분 전에는 bcaa를(바나나), 운동 후 10분 이내로 슬라이스 치즈를. (101)
-진통해열제, 스테로이드제, 항암제는 임시방편일뿐, 의존하지 말 것
-대량생산으로 만들어진 간식 자주 먹지 않기
-저녁식사는 가볍게, 잠들기 4시간 전에 끝내기
-저녁에 2~30분 정도 반신욕하기 (물의 온도는 41도 정도:너무 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정도)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