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세 번째 시작] 아티스트웨이 6회 모임

우주가 당신이 하는 일을 돕는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자. (211)
질투는 나도 하고 싶지만, 행동으로 옮길 용기가 없는 어떤 것에 대한 두려움의 가면이다. (218)
실수를 두려워하지 말라. 거기엔 아무것도 없다. (212)

6회 모임은 다음과 같이 계획했다.
-6장 과제와 점검 나누기
-7장 과제 함께하기
-8장 읽고 (파란색) 활동하기


의미 있는 시간이었지만, 맑은 기운은 아니었던 건 긴 연휴의 끝자락이기 때문이었을까. 휴일의 마지막 날이 아쉬워서였을까.

드디어 몇 주 동안 미뤄졌던 콜라주를 했다. 수많은 잡지를 꺼내놓고 팍팍 찢는 과정을 얼마 만에 해보는 건지. 있어도 없어도 그만인 잡지 더미를 기약 없는 다른 필요 때문에 아껴두다 제대로 써먹어 본 기억이 오래전이다. 별 것 아닌 재료도 참 인색하게 사용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아차렸다. 짧은 듯 긴 듯 시간이 흘러갔다.


실수를 두려워 말고 한 번 도전.
7회 차 모임에서는 모임 원들의 말하고 쓰는 참여의 깊이를 끌어당기기 위한 시도를 해보아야겠다. 시간이 늘어지지 않기 위한 어떠한 노력도 추가. (모둠원들은 마음껏 즐겼는데 반성이나 추가가 많은 건 내 성격 탓일지도) 유동적으로 진행해도 불평 갖지 않는 모둠원들에게 감사하며, 다음 모임은 8, 9회를 묶어 함께하기로.



​​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비밀댓글입니다

    2019.05.03 20:2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