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124 / 예술, 예술이론] 다빈치가 된 알고리즘. 이재박. 엠아이디출판사. (2018)

인공창의란?
계산 기계의 출현. 의식도 없고 주체도 아닌 반쪽짜리 지능. 인간 창의와 다른 점은 형식을 조작하기 위해 계산하는 일을 ‘기계’가 위임받은 것뿐. 이 작은 변화가 창의의 속도를 엄청나게 가속시킨다. 형식과 의미의 복합변이. (96)

단어 자체로 그 뜻을 유추해낼 수 있는 ‘인간 창의’에 빗대어 기계가 예술을 대신할 수 있는가에 대한 단어 ‘인공창의’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낸 이 책이 새로웠다. 기계가 창의적일 수 있는가에 대해서는 단 한 번도 생각해본 적이 없기 때문이다.

학부에서 작곡과를 졸업한 저자 이재박은 컴퓨터가 그림도 그리고 작곡도 한다는 기사를 접하고 충격을 받았다. ‘기계도 창의적일 수 있는가’에 대한 답을 찾아 연구하고 있고, 현재는 박사과정에서 인공지능창작기술에 관한 연구 중이다. (책날개 참고)

인간만이 가진 것으로 생각했던 ‘창의’를 과연 기계가 대신할 수 있는가에 대하여 과학적으로 접근하고 있다. 수학이나 과학 이론이 수식과 기호로 명쾌하게 정리할 수 있는 것처럼 창의를 논리적으로 정리하기 위해 ‘알고리즘’을 만들어냈다. ‘인공창의’라는 낯선 단어와 개념이지만, 저자가 풀어가는 방식이 전혀 어색하거나 부담스럽지 않아서 익숙하게 읽을 수 있었다. 작곡을 전공한 저자가 과학적 분석으로 만들어낸 알고리즘을 따라 책장을 넘기다 보면 예술과 창의가 막연한 뜬구름처럼 느껴지진 않을 것이다.

마지막으로 저자가 제시하는 것은 선택과 책임이다. 창조와 창의를 구분하며 인공지능도 충분히 창의적일 수 있음을 밝혔다. 하지만 그 속에 품은 의미를 풀어내는 건 인간만이 할 수 있는 일이니까, 의미를 어떻게 풀어내느냐는 인간에게 달린 것.

업무로 머릿속이 가득 차 있어 책에 완전히 몰입할 수는 없었지만, 업무와 연관된 부분을 읽을 때는 나 자신이 ‘인간적임’을 느낄 수 있어 좋았다. 예술과 창의가 과연 필요한가에 관하여 관심 있는 많은 사람이 이 책을 읽어보길 바란다. ‘인공창의’라는 개념을 알게 된 것도 의미 있었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