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읽고 또 읽기2020. 5. 11. 17:50

[2020-20/역사, 세계사] 세계사를 바꾼 37가지 물고기 이야기. 오치 도시유키. 서수지 옮김. 사람과 나무 사이. (2020)

어쩌다 보니 올해엔 역사 관련 책에 관심이 간다. 삼국지 첩보전, 완벽주의자들, 그리고 이 책, 37가지 물고기 이야기까지. 코로나로 인한 사회 상황에 깨어있기 위해 신문을 자주 읽다 보니 역사나 세계사에 관심이 생겨났나 보다.

‘세계사를 바꾼 37가지 물고기 이야기’는 서양의 역사 속에 등장하는 물고기들에 대한 저자의 궁금증으로 시작된 책이다. 그중에서도 청어와 대구, 그리고 기독교에서 물고기가 상징하는 바를 중심으로 쓰여있다. 물고기 자체에 대한 이야기뿐 아니라 소금에 절인 청어, 훈제 청어, 말린 대구 등 물고기를 어떤 방식으로 관리하고 활용하여 어업산업을 장악했는지, 각 나라가 어떤 관련을 맺으며 살아왔는지를 보여준다. 한마디로 어업 활동 중심의 세계사 책인 셈이다.

이 책의 저자 오치 도시유키는 일본인으로 셰익스피어와 미국 사회를 전공한 학자다. 일본인이 쓴 유럽의 물고기 역사라니. 엉뚱하고 기발한 발상으로 느껴졌지만, 책을 읽다 보니 당연한 관심의 흐름이 아니었나 싶다.

“너를 절여 말린 대구로 만들어버리겠다.” (윌리엄 셰익스피어, ‘템페스트’ 중에서)

저자는 셰익스피어를 전공하였는데, 셰익스피어는 물고기를 종종 자신의 소설 속에 등장시켰고, 상징성을 담곤 했다. 셰익스피어 시대의 물고기는 좋지 않은 의미를 가지고 있었다. 고기 vs 생선이라는 이분법적 구도로 나뉘어 작품 속에 등장하는 청어는 주로 천덕꾸러기나 비하하는 의미로 쓰였다.

영토의 경계가 없는 바다에서 이루어지는 어업활동은 고기를 잡는 능력도 중요하지만, 어떻게 가공하여 어떻게 보관하는지도 중요하다. 따라서 물고기로부터 연결되는 해양 지배의 헤게모니를 설명하고 있다. 보통 역사적 사건의 흐름에 따라 알고 있던 세계사의 전개와는 아주 다른 방식의 이 책은 물고기 이야기가 전부라 어렵지만, 그럴듯하다.

파란 글씨는 저자가 발췌한 원문의 일부이고 검정 글씨는 저자의 견해를 담고 있다. 이 책은 발췌한 원문에 대한 궁금증을 저자 나름대로 찾은 자료로 해석하고 분석하는 형식으로 전개된다.

동양인으로서 대서양이나 지중해 등에서 잡히는 청어를 먹어본 적이 없고, 들어본 적도 없어 어떠한 영향력을 가졌는지 상상할 수 없다. 그저 책이 알려주는 정도만큼만 이해할 수 있었기에 깊이 있는 읽음이 되진 못했지만, 물고기로 부터 풀어가는 서양사를 알게 되어 흥미로운 시간이었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