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읽고 또 읽기/문학2019. 7. 21. 15:20



[완독 2019-47 / 소설, 스릴러 소설] 죽여 마땅한 사람들. 피터 스완슨. 노진선 옮김. 푸른 숲. (2016)

모임 도서여서 읽기 시작한 책. 이런 장르의 소설을 좋아하지 않아 나의 의지로는 거들떠보지도 않을 종류의 책을 읽는다는 건 한편으론 스트레스지만, 읽고 나면 색다른 뿌듯함이 있다.

우연히 비행기 옆자리에서 만난 사람과의 대화로 시작되는 ‘죽여 마땅한 사람들’을 읽으며 예전에 읽었던 알랭 드 보통의 ‘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청미래, 2002)가 문득 오버랩되었다. 비행기 옆좌석 사람과 살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눈다? 이게 무슨 헛소리? 말도 안 되는 이야기 자체가 흥미롭지 않았고, 화자의 시선이 바뀔 때마다 전환되는 시점과 이야기의 변화도 정신없었다.

하지만, 첫인상만 보고 판단하면 안 되는 법. 이 책도 마찬가지다. 1/2 정도 책장을 넘기니 왜 이렇게 여러 사람들의 이야기가 엉켜있는지, 왜 그렇게 정신없이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이야기를 풀어나갔는지, 남은 절반은 다음 장이 궁금해서 앉은자리에서 곧바로 읽어버릴 수밖에 없었다.

진짜로 이런 일이 존재할 수 있을까? 무엇이 그들을 본인이 다른 누군가를 ‘죽여’ 마땅하다고 생각하도록 만들었을까? 소설 ‘안나 카레니나’(문학동네, 2009)의 안나를 보는 것 같았다. 자기 의지로 절망 속으로 인생을 몰아가는 주인공들이 안타까웠고, 그렇게 살지는 말아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면서 너무나도 도덕적이며 정석적인- 나는 절대 저지를 수 없는 일들이 벌어지는 소설이 짜릿했다. 무더운 여름날 아찔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소설이었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