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19- 19 / 자기 계발. 행복론] 둔감력 수업. 우에니시 아키라. 정세영 옮김. 다산북스. (2019)

둔감해지라는 말은 바보처럼 살라는 말이 아닙니다. 작은 일로 초조해하지 말라는 의미입니다. 이래도 그만, 저래도 그만인 일로 근심하지 말라는 뜻이지요. (7)

매일 비슷한 하루를 보내지만 가끔 ‘나에게만 왜 이런 시련이 생길까’ 싶은 날이 있다. 한밤중에 마시는 맥주 한 잔이 결코 내 몸에 해롭다는 걸 알고 있지만, 자기 전 맥주 한 캔이 내게 주는 청량함을 알기에 마실 수밖에 없는 날이 있다.

세상사 모든 건 내 마음먹기 나름이라는 것도 머리로는 이미 알고 있지만, 가끔 몸이 보내는 빨간불을 놓치지 말아야 한다. 그럴 때 읽으면 좋은 책 한 권을 읽게 되었다. ‘우에니시 아키라’의 둔감력 수업(다산북스, 2019)이다. 저자 우에니시 아키라는 1982년 위글 연구소를 설립하고 심리학과 동양 철학, 신사상 등을 바탕으로 인생철학, 성공철학, 심리학 등을 연구하면서 행복하고 성공적인 삶을 누리는 사람들의 공통점을 분석하였고, 1986년 독자적 성공학 이론인 성심학을 확립하였다. (책날개 참고)

일본은 비슷한 듯 다양한 분야를 연구하는 사람들과 그런 연구의 결과물인 책이 많다. 일본어를 알지 못하기에 한국어로 번역된 도서만 읽는 게 전부지만, 내가 읽은 심리 서적 중에 일본 사람의 책이 많았고, 우리나라 학자들의 것에 비해 다양한 깊이와 스타일의 책이 있다는 것은 알 수 있었다. 동양인으로서 갖는 공통점과 일본인과 한국인이라는 다름이 담긴 이 책은 마음의 결이 예민하여 다른 사람들보다 생각과 고민이 많은 사람이 읽으면 도움이 된다. 하지만, 우리가 살면서 벌어지는 일은 정해진 정답이 있거나 순리대로 살 수는 없는 것 같다. 때로는 즉흥적으로, 때로는 다수에 휩쓸려, 때로는 어쩔 수 없이 벌어지는 상황을 그저 받아들이는 수밖에 없다. 그럴 때도 예민한 ‘나 같은’ 사람은 걱정과 근심을 갖게 된다. 매일 아침 먹는 비타민처럼, 이런 책 한 두 권을 늘 곁에 두고 생각날 때마다 꺼내어 읽어 나를 다독여야 한다. 내 몸에 어떤 구체적인 도움을 주는지 알지 못하지만 몸의 컨디션을 위해 매일 챙겨 먹는 비타민처럼, 마음의 컨디션을 위해 이런 책 한 권쯤 읽어도 좋겠다. 몸과 마음이 균형을 이룬 상태가 바로 건강한 상태이니까.


끽다끽반(喫茶喫飯) : 차를 마실 때는 차 마시는 데 집중하고, 밥을 먹을 때는 밥 먹는 데만 집중하라는 가르침이다. 무아의 경지에 도달해서 평온한 마음을 얻기 위한 선의 수행법 중 하나이다. (54)

내 마음을 힘들게 만들면서 좋은 사람이 될 필요는 없습니다. 진짜 ‘좋은 사람’은 다른 사람보다 나를 아끼는 사람입니다. (70)

처음부터 끝까지 쭉 완독 하려 노력하기보다는 마음이 이상 신호를 보낼 때 꺼내어 어느 페이지든 읽으면 분명 도움이 된다. 몸에 주의를 기울이는 만큼 마음의 움직임에도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오랜만에 부담스럽지 않게 나를 다독이는 따듯한 책 한 권을 만났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