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19-8 / 인문, 철학]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 야마구치 슈. 김윤경 옮김. 다산초당. (2019)

2019년에는 신간 읽기를 지양하고 고전이나 알찬 스테디셀러를 읽겠다고 다짐했지만, 다짐이 무색하게 올해 1월 21일에 출간된 따끈한 신간을 읽게 되었다.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대만족이다. 2년 전 감명 깊게 읽었던 ‘위대한 사상가(와이즈베리, 2017)’가 생각나는 이 책은 역시 ‘다산초당’의 책답게 참 좋았다.

대학에서 철학과를 졸업하고 미학 미술사 석사과정을 수료한 저자 야마구치 슈는 조직 개발, 혁신, 인재 육성, 리더십 분야의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 중이다. (책날개 참고) 철학을 전공한 경영 컨설턴드이기에 철학 이론이나 경제경영에 대한 원론적 입장보다는 다양한 일상 속에서 연관 지을 수 있는 철학적 사고와 사례를 다루어 쉽게 이해할 수 있었다.

‘우리는 왜 철학을 배워야만 할까?’라는 물음에 대하여 저자는 철학적 사고법의 4가지 핵심 요소를 다음과 같이 이야기한다.
-예리하게 상황을 파악하는 통찰력
-변화를 위한 비판적 사고
-정확한 어젠다 설정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는 교훈

삶의 무기로 활용 가능한 50가지 철학 사상을 4가지로 구분한다. 사람, 조직, 사회, 사고로 구분된 50가지의 철학 사상은 융의 페르소나, 뒤르켐의 아노미, 미셸 푸코의 판옵티콘 등 익숙하게 들어본 용어도 있고, 탈구축, 미래 예측 등 생소한 것도 있다. 책 후반부로 갈수록 점점 깊어지고 심화하는 전개 덕분에 책장을 빠르게 넘길 수 없었지만, 철학서이면서 실용서의 모습을 가진 이 책의 매력 덕분에 조만간 재독 하고 싶다.

당장 해결책을 알려주는 실용서보다 생각의 꼬리를 물고 되새기며 상황에 따라 판단할 수 있는 인문서, 철학서의 매력을 알게 해 주는 이 책, 저자의 다른 책도 궁금하다.

———
사람들이 흔히 말하듯이 상식을 의심하는 태도를 몸에 익힐 게 아니라, 그냥 넘어가도 좋은 상식과 의심해야 하는 상식을 판별할 줄 아는 안목을 갖추는 일이다. 이러한 안목을 길러 주는 것이 바로 공간 축과 시간 축에서 지식을 확산하는 일, 즉 교양을 갖추는 일이다. (14)

사고의 함정에 관한 지적은 우리가 인생 앞에서 깊은 고뇌에 빠져 있을 때 매우 유용한 길잡이가 된다. (32)

대가를 약속받으면 높은 성과물을 내려고 최대한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가장 적은 노력으로 가장 많은 대가를 얻기 위해서 무엇이든 하게 된다는 것이다. 더불어 스스로 과제를 선택할 기회가 주어진다면, 자신의 능력과 지식을 향상시킬 수 있는 도전적인 과제가 아니라 가장 많은 대가를 받을 수 있는 과제를 선택하게 된다. (65)

인간이 이상으로 여기는 개인의 성장과 행복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자신을 분리할 것이 아니라, 스스로 매사를 생각하고 느끼고 이야기하는 것이 중요하다. 더욱이 무엇보다도 꼭 필요한 것은 자신 그대로의 모습으로 살아가는 데 용기와 강인함을 지니고 자아를 철저하게 긍정하는 일이다. -에리히 프롬 ‘자유로부터의 도피’ (88)

안다는 것은 그로 인해 자신이 변하는 것이다. (268)




Posted by 따듯한 꽃.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