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 일상2019.01.05 13:55



적당한 거리의 관계
낯선 이에게 친절을 베풀면서 오랫동안 알고 지낸 이에게 데면데면한 사람을 알게 되었다. 알고 지낸 지 수년이 흘렀지만 가깝지는 않으니 낯선 이보다 못한 관계처럼 느껴졌던가, 그들 사이에 쌓여있는 서먹함의 이유는 무얼까. 그동안 딱히 나쁜 감정은 없었던 것 같은데 흘러간 세월만큼 멀어진 거리가 불편하다.

친밀함도, 호기심도, 관계도 없지만, 그동안 알고 지낸 세월이 있으니 좋은 관계를 유지하는 쪽이 낫지 않을까 생각했지만, 그들은 아닌가 보다. 어떤 오해나 사건이 있을지도 모르지만, 일방통행 같은 관계가 얼마만큼 끈끈하게 지속될 수 있을까.

뭐든 적당한 게 필요한데 이럴 때 적당한 거리는 어느 정도인지 쉽게 판단이 서지 않는다. 모두에겐 각자의 사정 같은 게 있을 테니 모두에게 친절을 베풀 필요는 없지만, 최소한 일부로 관계를 망치지는 말아야겠다고 다짐한다.

지금의 나는 모두와 느슨하게 멀어져 있지만 그 끈은 놓지 않았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한두 개 쯤 끊겨도 어쩔 수 없는 것 같다. 때로는 내 의지로 할 수 있는 게 아니니까.

-이미 멀어져 버린 수많은 관계에 미안함을 표하며-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나에게로 집중하기  (0) 2019.03.06
[일상] 시절 인연  (0) 2019.01.26
[일상] 적당한 거리의 관계  (0) 2019.01.05
[일상] 오늘의 커피  (0) 2019.01.03
[2018년 결산]디지털 노마드를 꿈꾸다.  (2) 2019.01.01
[일상] 선글라스  (0) 2018.12.29
Posted by 따듯한 꽃.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