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118 / 인문학, 글쓰기] 치유의 글쓰기. 셰퍼드 코미나스. 임옥희 옮김. 홍익출판사. (2008)

​​평생 동안의 행복! 그런 것을 견뎌낼 사람은 아무도 없다. 그건 생지옥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이다. 버나드 쇼 <인간과 초인> (256)

2년 전 읽기 시작했지만, 진도가 나가지 않아 미뤄두기를 반복하다 오늘 아침 문득 생각나 남아있는 100페이지를 훌훌 읽어낸 책.

치유는 내 삶의 가장 큰 화두이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절망과 우울은 언제나 나를 감싸고 있다. 의식적으로 쫓아내려고 노력하면 잠시 떠오르지만 노력하지 않으면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는 쳇바퀴 같은 인생의 길을 찾으려 수많은 심리학책을 읽었지만 나는 항상 그 자리에 있을 뿐이었다.

2년 전부터 참여해온 글쓰기 읽기 모임을 통해 치유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었다. 읽고 쓰기라는 과정을 통해 내 안에서 억눌려있던 무언가를 밖으로 끄집어낼 수 있었다. 밝아진 만큼 과장하고, 무리해서 다시 또 그 자리로 돌아가곤 했지만 어쨌든 지금만큼 나를 일어서게 해준 건 그 모임이었다.

마음의 무게 덕분에 쉽게 읽지 못했지만, 읽을 때마다 발췌가 한가득하였던 이 책은 작년 두 번 읽고 행동했던 ‘아티스트 웨이(경당, 2012)’를 닮았다. 아티스트 웨이 저자 줄리아 카메론의 인터뷰도 책 곳곳에 실려있는 걸 보니 두 책은 ‘치유’라는 공통점이 있다.

오래전부터 읽던 책이라 앞부분은 가물가물하지만, 감정에 솔직한 글쓰기, 무의식을 활용하기 매일 쓰기 등이 떠오른다.

쌓여있는 책탑을 치워내면 다시 한번 더 읽고 싶은 책이다. 치유는 내 삶의 화두와도 같다. 어린 나의 상처를 보듬고 현재를 잘 살아내고 싶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완독 98/ 에세이, 불교] 다시 태어나도 우리. 문창용. 홍익출판사. (2017)

불교에서는 ‘옴마니 반메 홈(ommani padme hum)’이라는 말을 매우 귀하게 여긴다. 이 말은 불교의 천수경에 나오는 관세음보살의 진언으로, 이 말을 지극정성으로 읊으면 관세음보살의 자비에 의해 번뇌와 죄악이 소멸되고 지혜와 공덕을 갖추게 된다고 한다. (44)

지난가을 동명의 영화 ‘다시 태어나도 우리(2017)’로 린포체 앙뚜 스님의 존재에 대하여 알게 되었고, 최근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2018)과 책 ‘관점’(2018, 쑹훙빙)을 보고 카슈미르라는 지역적 의미를 되새기고자 읽게 된 책.

카슈미르는 중국과 인도, 파키스탄의 경계에 있는 산악지대이다.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에서 본 카슈미르는 인간의 흔적이 묻지 않은 위대하고 아름다운 자연 그 자체였지만, ‘관점’에서 본 카슈미르는 중국 경제 발전의 야심(?) 펼칠 수 있는 -중국의 신장 지방과 만나는 지점에 있으며 복잡한 지질구조로 되어 있어 개발에 영향을 미칠 요소를 지닌- 핵심 지역이었다. ‘다시 태어나도 우리’에서 본 카슈미르는 인도와 중국, 파키스탄의 분쟁지역으로 오랜 분쟁 덕분에 종교적 교류뿐만 아니라 그 어떤 교류가 어려운 군사경계지역이었다.

그 카슈미르의 한 지역, 티베트 캄의 노스님이 환생하여 인도 북부 지역 라다크에서 다시 태어난, 린포체 앙뚜이다.

책 ‘다시 태어나도 우리’는 다큐멘터리 감독 문창용이 다큐멘터리를 찍기 위해 인도를 여행하는 중 알게 된 이야기를 영화와 책으로 펴냈다. 이미 영화를 본 후였기에 그 후의 이야기가 궁금하여 책을 읽었지만, 영화의 내용과 상당 부분 일치하였다. 영화는 영상미에 감동하며 보았다면, 책은 감정선에 민감하게 반응하며 읽을 수 있었다.

카슈미르라는 지역을 각 작품에서 각자 다르게 다룬 점이 인상적이다. 우리는 하나의 존재로 살아가지만, 누구와 어떤 상호작용을 주고받느냐에 따라 다른 이미지로 읽힌다. 모든 것은 하나의 모습만 지니고 있지 않다. 나와 너도 그렇듯, 자연도 마찬가지. 지금 내가 아는 이것이 전부인 양 자만하고 경계하지 말아야 함을 다시 한번 느낀 계기가 되었다. 세상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는 현재 내 삶에 대한 감사를 부른다. 특별한 굴곡 없는 내 인생, 단순하고 따분할지라도 지금, 이 순간에 감사함을 느낀다.

우르갼과 앙뚜의 관계, 린포체로 사는 삶을 인정하지만, 그렇게 살 수 없는 어린 앙뚜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쉽게 해결되지 않는 분쟁지역을 건너갔을까?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