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19-49/ 문학. 일본문학] 마음. 나스메 소세키. 송태욱 옮김. 현암사. (2016)

나는 처음부터 선생님에게는 다가가기 힘든 신비함이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도 어떻게든 다가가지 않을 수 없다는 느낌이 어딘가에서 강하게 작동했다. 선생님에게 이런 느낌을 가진 사람은 많은 사람들 중에 어쩌면 나뿐일지도 모른다. 하지만 그 직감이 나중에 나에게만은 사실로 입증되었기 때문에 나는 너무 어리다는 말을 들어도, 바보 같다는 비웃음을 당해도, 아무튼 그것을 내다본 자신의 직감을 미덥고 기쁘게 생각한다. 인간을 사랑할 수 있는 사람,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사람, 그러면서도 자신의 품으로 들어오려는 사람을 손을 벌려 안아줄 수 없는 사람, 그가 바로 선생님이었다. (29)

작년 여름 2018 서울국제도서전 현암사 부스에서 나스메 소세키 전집을 알게 되었고, 눈여겨보다가 올해 여름 문득 읽게 되었다. ‘마음’이라는 단어가 품는 느낌에 끌렸고, 제목과 잘 어울리는 내용의 책이었다. 마음은 총 3부로 구성되어 있다.

1부(상)는 선생님과 나, 2부(중)는 부모님과 나, 3부(하)는 선생님과 유서이다. 1, 2부는 나의 시선으로, 3부는 선생님의 시선으로 쓰여있다. 왠지 모르게 비밀스러우며 매력이 느껴지는 선생님, 그리고 그런 선생님과 아버지의 모습을 비교하는 이야기가 화자의 일방적인 시선으로 쓰여져 있다. 3부에서는 그동안 아무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선생님의 속 이야기를 꺼내지만, 그 부분 역시 선생님의 생각이나 판단일 뿐, 선생님과 관계한 사람들이 직접 무언가를 전달한 건 아니다. 내가 그 사람에 대해 잘 알고 있다고 하더라도 그의 마음 전부를 알 수 없을 텐데.

책을 읽으며 느껴지는 기분은 화자의 생각일 뿐, 등장하는 인물들은 자신의 심정이나 생각을 이야기하지 않았다. 쉽게 읽히는 이야기는 아니었다. 특히 3부에서는 선생님이 꺼내놓은 글이 잘 읽히지 않아 - 선생님의 마음일 뿐, 독자인 나의 마음과 다르니까 감정 이입이 되지 않아서- 몇 번 씩 되뇌며 읽어냈다. 그런데도 계속 생각을 곱씹게 되는 것이 나쓰미 소세키라는 사람의 글의 매력인 것 같다. 좋은 책을 혼자서 읽고 끝나는 게 아니라 누군가와 함께 읽고 나누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 일상2018.07.08 20:28



지금 이 순간
오늘도 나는 책을 읽고 생각을 글로 정리하고 요가를 한다. 이렇게 정적일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단순한 루틴으로 생활하는 지금이 좋다. 무엇을 하지 않아도, 더 많이 갖지 않아도 바로 이 순간, 지금 이대로가 좋다.

커다란 쾌락을 쫓지 않더라도 지금 이만큼의 리듬이 좋다. 좋지 않은 순간들도 분명 존재하지만 그 모든 것을 ‘좋다’라고 뭉뚱그릴 수 있을만큼 점점 견고해지는 이대로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

사람은 생각하는대로 꿈꾼다. 바라는대로 이루어질테니 마음과 정신, 행동을 하나의 연장선으로 이어 놓아야한다. 나의 인생을 마음껏 준비하고 즐길 수 있어서 이런 생각을 할 수 있어서 다행이다. 나태해지지 않도록 약간의 긴장감을 유지하며 즐겁고 감사하게 살고 싶다.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여행  (0) 2018.07.17
[일상] 커피빵과 나비효과  (0) 2018.07.16
[일상] 지금 이 순간  (0) 2018.07.08
[일상] 일단 쓴다.  (0) 2018.06.24
[후회, 아니 조금]  (0) 2018.05.16
[일상] 나를 알아간다는 것  (0) 2018.05.15
Posted by 따듯한 꽃.개
- 일상2018.03.01 19:25




욕망
[명사] 부족을 느껴 무엇을 가지거나 누리고자 탐함. 또는 그런 마음.

요즘엔 단어의 구체적이고 정확한 뜻이 잘 기억나지 않는다. 나라는 사람이 워낙 비슷한 것으로 대충 이해하면 넘어가 버리는 사람이어서 그런지, 모국어는 원래 그렇게 알듯 말듯 사용하면서 익숙해지는 건지, 구체적으로 누군가에게 설명하려고 들면 갑자기 떠오르지 않는다. 어쩌면 누군가에게 설명해야 하는 직업으로 살아왔기에 반사적으로 이런 생각이 드나 보다. 아무튼, 오늘도 사전 앱을 열어 단어 검색부터 시작.

내가 가장 갖고 싶고 부족한 것은 무엇일까. 욕심부렸지만 갖지 못했던 건 누군가의 마음인 것 같다. 물질적인 것에 큰 욕심도 관심도 없고, 누군가보다 더 갖고 싶은 것도 없지만 좋아하는 사람들의 관심과 사랑 같은 건 더 받고 싶다.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누군가를 질투하고 바라는 마음을 갖고 있다. 내 안에는 아직 보살핌을 원하는 투정으로 똘똘 뭉쳐있는 어린아이가 살고 있다.

하지만 눈에 보이지 않고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어떤 방법으로 얻는지 알지 못하는 미련한 나는 늘 욕심낸 만큼 그것으로부터 멀어져 버린다. 그래서 가장 갖고 싶던 사람들의 마음은 늘 저만치 떨어져 나가버리고, 큰 기대나 관심, 욕심이 없는 사람들의 마음은 쉽게 얻는다. 그러한 삶의 경험을 통해 나는 욕심내지 않는 삶을 살려고 늘 노력하지만, 늘 수련하지만 그런데도 해내지 못하는 게 바로 그것.

늘 관심받고 싶고, 늘 사랑받고 싶은 마음은 아마 혼자 있는 외로움과 쓸쓸함 덕분일 것이다. 혼자라는 것에 익숙하면서도 혼자 있기 싫은 마음. 의식하고 있을 땐 버틸 수 있는데 의식하지 않으면 으레 흔들흔들 바보처럼 누군가의 관심을 바라는 마음. 나의 이 작은 마음을 다독여야 하는데 쉽지가 않네. 딜레마다 딜레마.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똑같은  (0) 2018.03.04
[일상] 덤덤한  (0) 2018.03.02
[커피 한 잔] 욕망  (0) 2018.03.01
[일상] 신념  (0) 2018.02.28
[일상] 배고픔  (0) 2018.02.27
[일상] 쓰는 일  (0) 2018.02.26
Posted by 따듯한 꽃.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