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132 / 소설, 중국문학] 풍선인간. 찬호께이. 강초아 옮김. 한스미디어. (2018)

홍콩 여행을 준비하던 작년 이맘때 찬호께이의 ‘13.67(한스미디어, 2015)’에 대하여 알게 되었고 읽어보고 싶었지만, 소설에 대한 두려움과 책의 두께 덕분에 도전하지 못한 적이 있다. 지난주 산란하고 바쁜 시기에 우연히 도서관에 들러, 신간 코너에서 발견한 찬호께이의 ‘풍선인간’은 비교적 얇은 두께와 익숙한 이름 덕분에 선택되었다. 흡입력이 있는 짧고 쉬운 소설이어서 거부감 없이 몇 시간 만에 후딱 읽어버렸다. 평소 공포나 추리 같은 건 즐기지 않는 편인데 찬호께이의 ‘풍선인간’만큼은 잔인하거나 징그럽거나 부담스럽지 않았다. 왜냐하면, 주인공의 행위에 엄청난 악의가 담겨있거나 사회 이슈나 비판을 포함하지 않았고 비교적 가벼운(?) 짓이었기 때문이다. 작가가 말하는 ‘길티 플레저’, 잘못된 일인 줄 알면서도 즐거움을 느끼는 것, 잘못된 일이기에 나는 할 수 없지만, 간접경험 함으로써 쾌감을 느끼는 것. 요즘 관심 갖고 있는 영국 현대미술작가 아니 낙서쟁이 뱅크시의 행보를 응원하는 사람들도 같은 맥락이겠지.

‘나는 할 수 없지만, 너는 마음껏 해다 오. 내가 대리만족을 느낄 수 있도록.’


올해에는 130여 권의 책을 읽었지만 기억에 남거나 감동적인 책이 딱히 없다. 시간과 마감에 쫓겨 읽은 책이 절반 이상이기도 하고 업무나 다른 일에 쫓기기도 했다. 하지만 그 와중에 의미 있는 독서의 기억을 떠올리자면 소설이나 고전에 대한 두려움을 줄이고 호기심을 키울 수 있었다는 것이다. 내년엔 고전과 소설에 좀 더 도전해야겠다는 욕심이 생겼다.

만 2년 동안 여러 출판사의 서평단으로 활동하면서 다양한 장르의 책을 많이도 읽었다. 책을 통해 상식과 지식을 쌓을 수 있던 것은 좋았지만, 읽기 싫은 책을 억지로 읽느라 형식적인 읽기와 쓰기에 그친 적도 많았다. 내년 독서는 올해보다 발전된 방향으로 진화할 수 있기를. 내년엔 어떤 책과 만나 어떤 생각의 깊이를 키울 수 있을지 기대된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