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19-36 / 자기계발, 시간 관리] 디지털 미니멀리즘. 칼 뉴포트. 김태훈 옮김. 세종서적. (2019)


다른 사람과 보내는 모든 시간에 대하여 x 시간만큼 혼자 있을 필요가 있다는 일종의 직감을 항상 갖고 있습니다. X가 정확히 얼마인지는 모르지만 (...) 상당한 비중을 차지합니다. (128)

의지와 관계없는 무의미한 행위가 싫어 블랙베리(디지털 미디어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낮은 사양의 간단명료한 시스템의 핸드폰)만 쓰다가 엔터 버튼 하나가 망가져 아이폰을 쓰게 된 지 4~5년이 되었다. 핸드폰에 지배당하고 싶지 않아서 카카오뱅크나 가계부, 스케줄 관리 앱 같은 간편하고 편리한 앱조차도 사용하지 않았다. 하지만 최근부터는 유튜브, 팟캐스트의 시간 보내기에 중독되어 SNS도 손에서 놓질 못하는 일상을 살고 있다. 잠시도 쉬지 않고 핸드폰을 들여다본다. 핸드폰을 손에 쥐고 있지 않아도, 핸드폰 화면에는 늘 무언가 실행되고 있다. 핸드폰에 푹 빠진 사람들을 보면서 한심하고 안타깝다고 느꼈는데 나도 별 차이가 없었다.

변화가 필요함을 절실하게 느끼면서 읽게 된 디지털 미니멀리즘(세종서적, 2019)은 ‘딥 워크’로 널리 알려진 칼 뉴포트의 신작이다. ‘딥 워크(민음사, 2017)’를 읽지 않아 전작과 비교하긴 어렵지만, 저자가 어떤 삶을 추구하고 무엇을 중요하게 여기는지는 알 수 있었다. 집중력과 몰입, 디지털이 어떤 문제 상황을 만들고 있는지 문제를 제기하는 이 책. 적재적소에 필요한 책을 읽고 있음에 감사하며 고독을 즐기는 이전의 나로 다시 돌아가려 다짐했다.

우리는 원한 적이 없다. (23)
대학 생활을 시작하면서 MSN 메신져, 네이트온, 싸이월드를 알게 되었을 때 느낌은 ‘신기함과 호기심’이었다. 직접 얼굴을 마주하고 있지 않아도 컴퓨터만 켜면 친구들과 연결되어 비밀 이야기를 나누고 새로운 정보를 얻을 수 있었다. 일과를 마친 후 집에 돌아와 컴퓨터를 켜야만 가능했던 즐거움이 스마트폰 같은 신기술의 발전으로 이제는 떼려야 뗄 수 없는 삶의 일부가 되어버렸다. 늘 손에 쥐고 있는 핸드폰 덕분에 언제 어디서는 뭐든지 쉽고 편리해졌다. 무의식으로 핸드폰을 뒤적이다 보면 한 두시간은 훌쩍 지나간다. 상대방의 인정과 공감, 반응을 알아볼 수 있는 ‘좋아요’를 받기 위해 허비하는 시간이 나를 얼마나 공허하게 만드는지를 알고 있지만, 그만큼 중독되어 있기 때문에 탈출을 시도하기조차 어렵다.

저자는 왜 디지털 미니멀리즘이 필요한지 조언한다. 영혼을 충만하게 해주는 자신만의 고요한 시간을 확보해야 한다. 혼자만의 시간을 알차게 보내는 법, '좋아요'를 누르지 않기, 일단 앱을 삭제하라 등 아주 간단하고 쉬운 방법을 소개한다. 실천하면 누구보다 홀가분할 것이라는 걸 이미 알고 있지만, 쉽게 할 수 없는 해결책들. 그중에서 나를 중독으로 이끈 앱 몇 개를 방금 지웠다.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려 한다.


얼굴을 맞대고 나누는 대화는 가장 인간적이고 우리를 인간답게 만드는 일이다. 우리는 서로에게 온전히 임하면서 듣는 법을 배운다. 우리는 대화하면서 공감 능력을 얻는다. 또 누군가가 내 말을 들어주고 이해해주는 데서 얻는 기쁨을 경험한다. (161)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완독 2019-15 / 자기계발. 정보관리] 읽는 대로 일이 된다. 야마구치 슈. 이정환 옮김. 세종서적. (2016)

최근에 읽은 자기계발서 중 가장 흥미로운 책.

20대 시절엔 자기계발서를 즐겨 읽었다. 특히 사회 초년생 재테크 관련 책은 외울 정도로 즐겨 읽었던 기억이 있다. 이젠 ‘얼마나 더 치열하게 책에 도움을 받아가며 자기계발을 해야 하나’ 같은 생각과 ‘굳이 자기계발서가 아니더라도 즐겁거나 도움을 줄 만한 책이 생각보다 많다.’는 것을 알아가고 있기에 일부러 찾아 읽지는 않지만, 오랜만에 시기적절한 자기계발서를 발견했다.

‘읽는 대로 일이 된다.’는 제목처럼 책 읽기에 관련된 저자의 노하우를 담고 있다. 저자 야마구치 슈는 최근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다산초당, 2019)를 읽으며 알게 되었다. 철학과를 졸업하고, 미학 미술사 석사 과정을 수료하여 일본 최대의 광고회사 덴쓰를 시작으로 조직 개발, 혁신, 인재 육성, 리더십 등 경영 전문 컨설턴트로 활동하며 현재는 히토쓰바시 대학교 경영관리 연구과 겸임교수로 실무와 후임 양성을 병행하는 등 다소 독특한 이력을 갖고 있다. (다산초당 책날개 참고)

몇 년 전 교육과 관련된 아주 많은 책을 출판한 사이토 다카시의 책 3~4권을 연달아 읽었던 적이 있었다. 사이토 다카시의 책은 쉽고 술술 읽힐 만큼 재미있었지만, 유감스럽게도 내가 읽은 2~3권의 책 내용이 겹치는 부분이 있어 그분의 책을 또 읽고 싶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하지만 야마구치 슈의 책은 다르다. 내가 만난 야마구치 슈의 책은 3권인데 세권 모두 다른 영역의 책으로 다른 필요와 수요로 읽었는데 모두 흥미로웠다. 가장 최신작인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가 강렬했고 다른 두 권도 나쁘지 않았다. ‘철학은 어떻게 삶의 무기가 되는가’를 읽으며 철학과 미학 미술사를 전공한 사람이 광고와 경영 실무 경험을 바탕으로 생활 속 철학을 정리한 내용이 읽기 좋았다. 기존 출판된 철학책과 사뭇 다른 접근이 흥미로웠고, 쉽게 읽혔기에 저자의 전작이 궁금했고, 이 책 ‘읽는 대로 일이 된다.’까지 읽게 되었다.

2~3년 동안 연간 100여 권을 읽으며 책 읽기 노하우를 쌓아가는 요즘, 앞으로의 책 읽기는 어떤 방식으로 나아가야 할지 고민하는데, 이 책이 그 실마리를 전해준다. 저자가 전하는 목차와 상관없이 나의 필요에 의해 이 책을 정리하면 다음과 같다.

1. 좋은 책은 목차만 보아도 알 수 있다.
2. 읽기 힘든 책 전체를 다 읽고 이해하려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
3. 비즈니스 서적과 교양서적은 읽는 방법과 순서가 다르다.
4. 오프라인 서점을 잘 활용하자.
5. 도서관과 소장용 책을 다르게 활용한다.

이미 알고 활용하는 부분도 있고, 새롭게 알게 된 부분도 있었다. ‘자기계발서’답게 전체적으로 소소한 정보가 가득하다. 책을 어떻게 읽어야 할지, 전공자가 아닌데 경영 관련 업무를 맡게 된 사람, 경영 관련 직무는 아니지만 일정 직급 이상이 되어 필요를 느끼는 사람, 더 효율적인 읽기 방법을 알고 싶은 사람에게 추천한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