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카테고리 없음2018.03.21 23:48




적당히

오랜만에 대학 2학년 시절 한학기를 함께 보낸 선배에게 연락이 왔다. 자유로운 영혼이던 그 선배는 쓸쓸하고 우울한, 우수에 잠긴 표정으로 도덕 선생님 같은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주었다. 군대를 다녀온 후 복학했으니 우리보다 4학번이 높았던 선배의 눈에 우리가 얼마나 아이 같았을까, 선배가 우리에게 조언하던 말투, 그걸 놀리던 동기의 말투, 함께한 순간은 짧았지만, 행복하고 재미있던 시절의 기억이다.


세월이 지나며 나이가 든다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라 생각했는데 요즘은 부쩍 나이 드는 것을 몸과 마음이 거부하고 있다. 자꾸 실수하고 놓치고 깜박하고.
적당히 하자. 기억이든 일이든 스트레스든
그게 뭐든 적당히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