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미

(6)
[책 리뷰] 기생충이라고 오해하지 말고 차별하지 말고. ​ ​ [완독 14/과학,생물학]기생충이라고 오해하지 말고 차별하지 말고. 서민. 샘터. 아우름 25. 샘터 책은 전반적으로 가볍다. 그래서 관심이 덜한 분야나 장르의 책도 쉽게 접근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다음 세대를 생각하는 인문 교양 시리즈’, 아우름 시리즈는 약 한 달에 1권 정도 출간되며 이번엔 기생충학자 서민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기생충 박사 서민이 월간 샘터에 기고하던 글을 묶어 책으로 내었다. 기생충에 대한 다양한 에피소드를 보면서 나도 기생충을 귀엽게 생각하게 되.. 진 않았다. 읽을수록 징그러워 손을 최대한 책에서 떨어뜨려 읽었다. 마치 책에 기생충이라도 있는 것처럼. ​기생충학은 기생충을 이용해서 인류에게 유익한 연구를 하는 곳이다. (54) ​기생충은 다른 동물에 빌붙어서 음..
[책 추천] 집이 사람이다. ​ [완독 4/에세이] 집이 사람이다. 한유정. 박기호 사진. 인물과 사상사. “모두 바쁘다고 하는데 무엇 때문에 바쁜가요? 대부분 돈을 벌기 위해서입니다. 돈은 왜 벌까요? 소비하기 위해서입니다. 돈을 덜 벌고 소비를 줄이면 시간이 생깁니다.” ​“어디에 사는지가 아니라 어떻게 사는지가 중요합니다.” (99) 첫인상을 신뢰하진 않지만 종종 어떤 책은 첫인상의 좋은 느낌이 끝까지 이어지는 경우가 있다. 이 책이 그렇다. ‘집이 사람이다’라는 심심한 제목은 ‘침대는 과학이다’, ‘나는 나고 너는 너다’처럼 단순하지만 자신감이 느껴져 마음에 든다. 집에서 풍기는 이미지로 그 집에 사는 사람을 알 수 있다는 이 책은 4가지로 분류된 36명의 사람들의 집과 삶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있다. 정말 소박한 집도 있고 ..
[책추천] 우리 속에 울이 있다. ​ [완독 5/어린이, 동시] 우리 속에 울이 있다. 박방희. 김미화 그림. 푸른책들. 어른의 시는 어려운데 동시는 쉽다. 그래서 종종 동시를 읽는다. 동화책이나 그림책이 주는 감동만큼 동시가 주는 감동도 좋다. 좋은 글엔 나이 제한이 없다. 적어도 나에게는. ​​시조는 신라 향가에 뿌리를 두고 고려 말기 부터 발달하였다. 700여 년의 전통을 이어 오면서 우리 삶의 애환을 노래한 겨례의 시이며, 3장 6구 12음보라는 틀 안에서 민족의 얼과 정서를 가장 잘 담은 예술 양식이기도 하다. (작가의 말) ​ 우리 민족 고유의 정형시인 시조를 어린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창작한 동시조를 쓰는 박방희 시인은 초등학생 때 동시조 교육이 있어야 한다고 말한다. 저학년 때 읽고 쓰기 교육이 시작되고 고학년까지 이어지게 ..
[책리뷰] 화학의 아버지, 라부아지에 ​ [완독 6/어린이, 과학] 위대한 실험과 관찰. HOW? 4, 화학의 아버지 라부아지에. 손영운 기획. 맹은지 글. 김대지 그림. 와이즈만북스. 그림책이나 동화책을 즐겨보는 어린이는 많지 않지만 ‘why’책을 즐겨보지 않는 어린이는 없다. 예림당의 효자책이자 과학 수학 한국사 세계사 등 어린이가 있는 집이라면 어디든 있는 ‘why’ 만화 시리즈. 그 인기에 힘입어 영재교육 전문 출판사인 와이즈만 북스에서 ‘중학생이 되기 전 꼭 알아야 하는’ 이라는 부제를 달고 시리즈물을 출간하고 있다. 그중 내가 읽은 것은 와이즈만북스에서 선보이는 how 시리즈 4번째, 화학의 아버지 라부아지에에 대한 책이다. 2천 년 동안 당연하게 믿었던, 아리스토텔레스가 만들어낸 4원소설을 부정한 화학자 라부아지에와 관계된 화학..
[책리뷰] 단단한 독서 ​[완독 7/인문]단단한 독서. 에밀 파게. 최성웅 옮김. 유유출판사. 배울 거리, 곱씹을 거리가 많은 유유 출판사의 책을 정말 좋아하지만, 앞으로 당분간은 읽지 말아야 함을 깨닫게 된 책. 책을 좋아하고 많이 읽었다고 생각했지만 내가 읽은 것들은 ‘문학’이 아닌 ‘실용서’이기에, ‘지혜’가 아닌 ‘지식’이어서 뒤돌아서면 잊혀지는 가벼운 것이었다. 작년 이맘때 유시민의 ‘어떻게 읽을 것인가’를 읽으면서 다양한 책 읽기에 대해 알게 되었다. 올해 ‘단단한 독서’를 통해 다양한 장르의 책을 읽어야 함을 알게 되었다. 실용서나 해설보다는 진짜 책을 읽어야겠다. ​ 19세기를 대표하는 프랑스의 인문학자. 그는 일반 명제나 전문적 연구보다는 개인, 개인의 예술가적 기질보다는 사상에 주목했다. 파게의 목표는 작품을..
[취미] 가루쿡 도전 ​가루쿡에 첫 도전 2~3년 전 엄청 인기를 끌었던 걸로 기억하는데 그땐 별 생각이 없었는데, 얼마 전 어떤 유튜브를 보다가 용기내어 구매했다. (청소년도 아닌, 나이 먹을만큼 먹은, 꽉찬 어른이지만 조큼 철은 없는 듯) 초등생, 유아들이 엄마와 함께 시간을 보내며 쪼물락 거리던 그것, 어른에게도 솔깃한 물건이었다. 상자 옆 면에 나와있듯 QR코드로 접속하면 친절한 한글 설명이 나와있다. ​내가 뜯은 건 초밥만들기 ​ ​내용물은 요렇게 라면스프같이 생겼다. ​ 설명서에 나와있는 순서대로 하나씩 일단 밥부터 만들기 시작. 물의 양이 중요하다고 한다. ​​ 그렇게 밥을 적당히 버무린 후 계란말이를 시작한다. ​ 물 담고 가루 넣고 촵촵 섞으면 ​​ 요렇게 계란 완성! 그리고 그 옆 빨강 참치를 만든다.ㅋㅋ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