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46/ 인문학] 내 인생의 첫 책 쓰기. 오병곤. 홍승완. 위즈덤하우스.(2008)

요즘은 ‘책 쓰기’ 책을 유독 많이 접하게 되는데, 그 중 ‘첫 책 쓰기’ 책이 참 많다. 내가 읽은 이 책도 제목이 똑같은 다른 저자의 책 한 권이 더 있을 정도(김우태, 더블엔, 2017)로 첫 책 쓰기에 관심 갖는 사람들이 많은가 보다. 책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읽고 쓰다가 결국 찾아가게 되는 골인 지점이 아마도 책 쓰기가 아닐까, 나도 그렇게 첫 책 쓰기에 대한 호기심으로 이 책을 시작하게 되었다.

이 책을 읽기 전까지 노력하면 책을 쉽게 쓸 수 있을 줄 알았다. 알 수 없는 자신감이 있었다. 하지만 책을 끝까지 다 읽고 난 후, 나는 책 쓰기보다는 그냥 쓰기를 좋아한다는 걸 알게 되었다. 나에겐 독자를 유혹할 수 있는 특별한 정보나 글솜씨가 없다. 소설이나 시 같은 건 더욱 불가능하다. 단지 내 생각을 늘어놓는 쓰기가 좋을 뿐이다.

독자가 원하는 글, 독자가 선호하는 책을 생각하니 글쓰기가 갑자기 막막해졌다. 머릿속을 복잡하게 차지하고 있는 생각 더미를 끌어내기 위해, 나를 위해 썼을 뿐 누군가를 배려한 적은 없었다. 자신 있게 읽기 시작했지만 아직은 아닌가 보다. 아쉽지만 미련은 없다. 살아가면서 나만의 내공을 좀 더 쌓은 후에 언젠가는, 반드시.



이런 생각으로 후반부를 읽다가 ‘아하’ 싶은 구절을 읽게 되었다.

그대가 붙잡고 따라가는 한 가닥 실이 있다.
시시때때로 변하는 것들 사이를 지나면서도
이 실은 변하지 않아.
그대가 무엇을 따라가는지 모두 궁금해하니
그대, 이 실이 무엇인지 설명해야겠네.
하지만 사람들 눈에는 이 실이 보이지 않아,
사람들 눈에는 보이지 않아도
이걸 잡고 있는 한, 길 잃을 염려는 없지.
슬픈 일들은 일어나게 마련이어서
사람들은 다치기도 하고 죽어가기도 한다.
그대 역시 고통 속에서 나이를 먹어가겠지.
세월이 펼치는 것은 그대도 막을 수 없으니
오로지 실만은 꼭 붙잡되, 놓치지 말아야 한다.
- 윌리엄 스태포드 william stafford, 삶이란 어떤 것이냐 하면 the way it is (302)

어제 포춘쿠키 두 개를 받았는데 나의 현재 고민거리들과 연관이 없다고 생각했다. 이거였나 보다.
3년 안에 1권을 목표로 일단 도전해봐야겠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완독 33 / 인문학, 책읽기] 우리는 독서모임에서 읽기, 쓰기, 책쓰기를 합니다. 남낙현, 더블엔

2년, 횟수로 3년 전 시작한 모임 덕분에 읽고 쓰기에 익숙해졌다. 처음엔 모임의 규칙대로 한 달에 한 권 정도를 읽고 마음에 드는 구절을 발췌하곤 했다. 잘 읽는 법에 관한 관심으로 ‘잘 읽는 법’에 대한 책을 읽었고, 읽고 기록하는 것이 즐거워 ‘서평 쓰는 법’에 대한 책을 읽었다. 그렇게 읽고 쓰는 행위에 중독되어 이제는 일주일에 2~3권은 거뜬히 읽고 쓸 수 있는 속도(?)를 지니게 되었다. 잘 읽고, 잘 쓰기를 즐기는 행위 자체는 즐거웠지만 무의미하게 반복되는 이 행위에 매너리즘을 갖게 된 지금, ‘우리는 독서 모임에서 읽기, 쓰기, 책쓰기를 합니다.’라는 제목의 책을 보게 되었다. 무언가에 홀린 것 같은 기분이 들었고 당장 읽어나갔다. 안개 가득한 길에서 불빛 하나를 발견한 기분이 들었다.

그렇게 읽기 시작한 이 책은 세 아이의 아빠이자 맞벌이 남편, 독서모임 기획 연구가인 남낙현의 신간이다. 그는 혼자 읽는 독서에서 나아가 다양한 분야의 여러 사람과 함께 읽고 싶어 독서 모임을 기획, 운영하고 있다. 저자는 삼독모임 기획자로, 읽기, 쓰기, 책쓰기 모임을 운영 중이다. ‘책을 읽어야만 나오는 곳이 아닌, 책을 읽기 위해 나오는’, ‘독서토론만 하는 게 아닌, 글쓰기와 책쓰기로 이어지는’ 삼독모임을 지향하고 있다. (책 소개 참고)

자신이 운영하는 모임에서의 시행착오를 바탕으로 쓰인 이 책은 ‘독자에서 저자로 성장해가는 3단계 독서모임 활용법’을 제시한다. 그리고 누구나 책쓰기를 할 수 있다고 반복하여 이야기한다. 읽기 모임 2년, 쓰기 모임 1년, 책쓰기 모임 1년 차례대로 따라가다 보면 결국 어딘가에 도달할 수 있으니 도전하라고 한다.

자신에게 맞는 독서 모임을 선택하여, 일단 참여하길 권한다. 책을 완독하든 하지 못했든, 결국 독서모임을 통해 얻는 것은 결국 함께 한 사람, 사람들이 읽어낸 다양한 생각을 느끼는 것이 중요하기에 꼭 참여하길 권한다. 읽기 모임을 2년 정도 참여하면 자연스럽게 쓰기 모임에 관심을 두게 되는데, 완벽하지 않아도 솔직하고 담백한 자신이 드러나는 글쓰기를 권한다. 15분 글쓰기 같은 것을 매일 반복하다 보면 무언가를 쓰는 힘이 생기게 되고 그 힘은 자연스럽게 책쓰기로 이어지게 된다. 책쓰기 모임을 통해서 독자가 아닌 저자의 시선으로 쓰는 글을 쓸 수 있게 되고, 주제를 정하고 머리글을 쓰고 목차를 정하는 일련의 기획 과정을 반복하다 보면 원하는 것을 얻을 수 있다고 이야기한다.

저자가 반복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은 ‘함께’, ‘꾸준히’이다. 비슷하지만 조금씩 다른 이야기들로 쓰인 이 책은 요약하면 간단하다. (부록이 요약판이다) 하지만 알고 있어도 실천하기 어려운 자기계발서처럼 이 책은 ‘한 번 도전해봐, 쉽지 않을걸’ 같은 자신감을 드러내고 있다.

최근 읽은 책 중 가장 많은 북마크를 붙였고, 모두 발췌할 거지만 그 내용은 이 글에 붙여넣지 않고 비공개로 볼 것이다. 책의 정수는 스스로 찾아 읽고 발견해야 제맛이니까.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