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여유'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07.17 [일상] 여행
  2. 2018.04.30 [일상] 커피 한 잔
  3. 2018.01.22 [일상] 커피 한 잔
- 일상2018. 7. 17. 10:55



손에 닿을듯 말듯, 내 것인듯 아닌듯한 여행

마지막 여행이 언제였던가. 최근 세미나 때문에 2박 3일로 다녀온 부산, 그것도 여행이라고 할 수 있는 건가. 하긴 지금의 직업으로 살게 된 후부터 일주일 이상 쉬어본 기억이 없다. 설날이나 추석을 포함한 연휴가 있긴 했지만, 그 시기에 바다 건너 멀리 떠난다는 건 경제적으로 심리적으로도 넉넉하지 못해 도전하기 어려웠다.

어릴 적엔 몰라서 여행을 즐기지 못했다. 남들 다 가는 일본 동남아 같은 유명한 곳만 다녔다. 휴일이 비교적 넉넉하던 시절엔 돈이 없어서 여행을 가지 못했다. ‘그돈이면..’ 같은 핑계가 발목을 잡았다. 1~2년 전엔 내 집 쇼파 위에 누워 책 보는 게 행복해서 여행을 가고 싶다는 생각조차 하지 못했다. 지금은 시간과 체력, 의지가 없다.

문득 내 현실을 자각하고 나니 멀리, 오래 떠날 수 없는 사람이었다.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다는 걸 알고 나니 여행에 대한 갈망이 커졌다. 어디로든 훌쩍 떠나고 싶어 국내 여기저기 1박 2일, 혹은 2박 3일로 꾸준히 집 밖을 탐험하지만 갖지 못한 긴 휴가에 대한 갈망, 비행기를 타고 바다 건너로 훌쩍 떠나고 싶다는 바램을 늘 간직하고 있다.

그러고 보니 살아오면서 여행을 마음 놓고 다니던 적은 없었다. 알지 못해서, 돈이 없어서, 시간이 없어서, 필요하지 않아서 늘 적당한 신비로움과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고 있다.
언제쯤 만족스러운 여행을 할 수 있을까.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다시, 일상  (0) 2018.08.06
[일상] 시간과 여유  (0) 2018.07.27
[일상] 여행  (0) 2018.07.17
[일상] 커피빵과 나비효과  (0) 2018.07.16
[일상] 지금 이 순간  (0) 2018.07.08
[일상] 일단 쓴다.  (0) 2018.06.24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일상2018. 4. 30. 12:02



커피는 어느 날은 향이 괜찮고 어느 날은 그렇지 못하다. 아무리 맛 좋은 원두여도 컨디션이 좋지 않은 날엔 맛도 별로다. 커피 맛이 가장 좋을 때는 아침 식사 후 여유로움을 간직하고 있을 무렵이다. 신선한 원두를 핸드밀에 넣고 드르륵 갈고 있으면 소리와 행위가 한 몸이 되어 무념무상의 순간으로 이어진다. 드륵 드르륵 삐걱삐걱 돌돌 거리는 소리와 코끝에 맴도는 고소하고 시큼한 향기를 즐긴다. 예열을 위해 물을 내리면 커피 빵이 부풀어 오른다. 봉긋하게 솟아오른 원두 가루 위에 가는 물줄기를 덧붙는다. 우유 거품 처럼 보드랍고 하얀 거품이 피어오른다. 커피 한 잔을 위해 준비한 모든 시간과 한 모금 입에 머금으면 생기는 여운, 그 순간은 짧다. 짧지만 그런 날은 아무 일이 없어도 견딜 수 있을 것만 같고, 커피 맛이 좋았지만 요란스럽게 보낸 날은 몸도 마음도 여유 없이 조급해진다.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일상] 관계  (0) 2018.05.02
[일상] 아주 조금  (0) 2018.05.01
[일상] 커피 한 잔  (0) 2018.04.30
[일상] 낡은 책  (0) 2018.04.04
[일상] 같은 자리  (0) 2018.04.03
[일상] 안도  (0) 2018.03.28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일상2018. 1. 22. 13:05

오랜만에 셀렉토커피에서 퓨어 마일(가장 위에 써있는 메뉴)를 마신다.

커피를 즐기는 시기에 비하면 요즘은 커피 맛이 잘 느껴지지 않는다. 오늘은 그저, 몽롱한 정신을 깨우려고 들렀을뿐. 온 몸이 깨어있지 못한 죄책감도 든다. 지난 연말부터 원두를 바꾸고 업그레이드 하면서 가격도 300원 올랐는데 어떤 차이가 있는지, 현재 나의 몸 상태로는 섬세하게 느낄 수 없었지만, 먹고살기 힘드니까 300원쯤 오르는 것 당연하고 그럴 수 있다.

오늘따라 동네가 썰렁하다. 별다른 움직임 없이 조용한 상가와 잿빛 하늘 아래 높게 솟은 아파트를 보면서 죽은 도시 처럼 느껴진다.

 

사람들의 목소리, 기운, 에너지 확실히 그것들이 활기를 가져오는 건 분명하다. 나보다 어리거나 젊은 사람들의 열정과 기운을 보면서 덩달아 나도 전달받게 된다.


나 이렇게 늙고 있나 보다.

 

 

 

'- 일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또 감기  (0) 2018.01.25
[취미] 가루쿡 도전  (0) 2018.01.24
[일상] 커피 한 잔  (0) 2018.01.22
[일상] 커피 한 잔  (0) 2018.01.21
[일상] 커피 한 잔  (0) 2018.01.20
[일상] 커피와 집착에 관하여  (0) 2018.01.19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