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19-28 / 경제경영] 사장 교과서. 주상용. 라온북. (2019)

‘경영 멘토가 들려주는 사장의 고민에 대한 명쾌한 해법’

사장이 되고 싶어 사장이 된 게 아니라, 먹고살려다 보니 사장이 된 사람들, 사원은 대리가 알려주고, 대리는 과장이, 과장은 부장이 알려주는데 사장은 누가 알려줄까? 사장은 모든 걸 스스로 선택하고 판단해야 한다. 조력자가 있다면 좋겠지만 홀로 해결해야 하는 사람들이 더 많을 것이다. 사장 스스로의 역량에 따라 결정짓고, 해결해야 하는 수많은 상황을 직면하게 된다. 그럴 때마다 나침반이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 때 이 책이 딱 맞다.

저자 주상용은 20여 년간 이랜드 그룹 다양한 직무로 일하며 주변 사람(사장)들의 자문과 코칭을 통해 ‘사장을 위한 매뉴얼’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여 자신의 경험과 상담을 바탕으로 이 책을 출간하였다. (책날개 참고)

1부에서는 사장이 왜 배워야 하는지, 사업이 아닌 경영으로 돈을 버는 사람으로서 사장이 가져야 할 매출, 수익, 그리고 핵심지표 관리 역량에 대하여 소개한다. 2부는 사장이 지시 또는 사정이 아닌 성장을 모티브로 일을 잘 시키는 방법을 생각하는 법, 조직의 생산성과 위기관리에 대하여 설명한다. 3부는 사장이 일하는 이유와 자기 정체성이 어떻게 회사의 정신과 문화를 만들고, 직원들과 사회에 어떤 영향력을 미치는지를 설명한다.

다양한 직종의 사장에게 ‘정답은 이것이니 이 책을 꼭 보라’고 이야기할 수는 없겠지만, 이제 막 창업을 계획하는 사람이나, 어쩌다 사장이 되어 어떤 것을 생각하고 준비해야 하는지 막막한 사장이라면 이 책을 추천한다. 요즘은 투잡을 가진 사람도 많고, 창업자를 위한 경제경영서도 꽤 많다. 특히 갓 창업을 시작한 사람들이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지, 성공한 ceo들의 조언이나 마음가짐을 다룬 책이 많다. 이 책은 ‘사장 교과서’라는 제목답게 사장이라면 한 번쯤 해야 할 고민이나 경영 마인드를 그리는 법을 알 수 있다. 특히 저자가 경영 멘토로 여러 사장과 나눈 대화와 조언은 다른 사장들의 고민이 곧 나의 고민과 닿는 부분이 있어 선택과 방향을 정하는 데 도움을 준다.

‘월급은 만족한 고객이 준다. 는 사실을 직시해야 한다. 사장은 그런 사실을 직시하도록 고객 관점을 가르쳐주는 사람이다. (237)


인재를 성장시키는 기술 (29)
1. 테크니컬 스킬, 사무적 기술적 능력-실무자
2. 휴먼 스킬, 사람을 다루는 능력-관리자
3. 콘셉추얼 스킬, 개념적 기술, 전체를 보는 시각.-경영자

‘사업’은 그저 돈을 많이 버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면, ‘경영’은 고객 가치 창출 능력을 극대화하기 위해 사람을 통해 일하는 것이고 돈은 그에 따르는 결과이다. 이것이 좋은 매출이다. (38)

‘자신이 경영자라는 사실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었다’라는 사실을 아는 것이 가장 큰 깨달음이었다고 했다. 그리고 나서는 ‘사장’이라는 제목이 들어간 신간 서적을 무조건 사서 읽기 시작했다고 했다. ‘본질적인 문제’와 ‘현상적인 문제’를 분별하는 힘을 가지고 있는 그와의 인터뷰는 무척이나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었다. (77)

직원들은 사장의 이런 고민을 알까? 직원들이 모르는 것 같지만 사실은 다 안다. 다만 내색하지 않으면서 사장이 어떤 결정을 내리는지 기다리는 경우가 다수다. 그래서 경영학에서는 사장의 인사에 대한 의사결정이 직원들의 동기부여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강력한 역할 도구라고 한다. 만약 해고를 고민할 만큼 지속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는 직원이 있는데 사장이 미적지근하게 반응하면 누구도 조직의 가치를 중요시하지 않게 되어 조직이 위험해진다. 조직의 정예화에 반하는 현상이 더욱 확산될 것이기 때문이다. (108)

모든 포상에는 회사에서 강조한 핵심가치 중 하나인 ‘성장’이라는 배경이 흐르고 있었다. 포상은 조직문화와 함께 가야 한다. 그러므로 보상제도를 고민하는 사장들에게 돈보다는 먼저 자신의 회사 문화에 맞는 창의적인 포상제도를 적극 개발해서 활용하기를 권한다. (167)

인재와 함께 일하려면 먼저 그런 사람들을 통해 성과를 낼 수 있는 사장이어야 한다. 사람을 기능이 아닌 투자로 볼 줄 아는 경영철학과 경영능력이 필요한 것이다. (247)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



[완독 69 / 경제경영, 세무회계재무] 재무제표 처음공부. 대럴멀리스, 주디스 올로프, 백승우 옮김, 신현식 감수, 이레미디어. (2018)


재무제표인지, 제무재표인지 헷갈릴 만큼 이런 분야에 대하여 알지 못했다. 재테크랑 같은 ‘재’, 재무상태를 표로 나타낸 ‘재무제표 처음 공부’는 교육자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개발, 교육 기법을 가르치는 대럴 멀리스와 주디스 올로프에 의해 만들어졌다. 경제경영 전문가가 아니라 교육전문가에 의해 쓰여진 이 책은 ‘어카운팅 게임’이라는 회계에 관한 기본 기법을 가르치면서 특별한 학습 경험을 만들어내는 방식을 사용한다. 유치원이나 초등학교에서 색색의 지도와 문자, 숫자를 노래 등으로 반복 학습한 기억이 있을 것이다. 그러한 방식으로 우리의 모든 감각을 통해 감정과 비판적 사고력을 활용하는 학습 방법론이 ‘어카운팅 게임’이다. 그러한 학습 방식을 우리에겐 다소 생소한 ‘레모네이드 가판 사업’을 예로 들어 쉽고 재미있게 설명하고 있다.

레모네이드 가판 사업은 서양권 어린이라면 누구나 쉽게 도전할 수 있는 용돈 모으기 방법인가 보다. 초기 투자비용과 부모님(이나 은행)께 빌린 돈으로 재료를 사들이고, 판매하는 모든 과정에서 발생하는 돈과 관련된 문제를 표로 기록함으로써 돈의 흐름을 한눈에 파악하여 특정 시간 단위별 재무상태를 알 수 있었다. 아주 천천히, 쉬운 설명과 예시문제 그리고 정답지까지 이쪽엔 문외한인 나도 어느 정도 이해할 수 있었다. 그리고 사업을 할 때 돈의 흐름을 아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도 간접 체험할 수 있었다.

직장생활을 하면서 세무와 회계의 중요성을 알고 있지만 내 업무가 아니니 누군가에게 물어보기도 모호한 숫자 업무 - 아니 재무제표 (재무상태표, 손익계산서, 현금흐름표)-에 대한 기초 지식을 접할 수 있어 즐거웠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