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2019-46 / 가정. 요리] 오! 스파이스 카레. 미즈노 진스케. 정미은 옮김. 심플라이프. (2018)

최근에 본 요리책 중 최고!
요리에 소질이 없는, 워킹맘이던 어머니께서 내게 가장 많이 해주셨던 음식은 카레와 김치찌개였다. 모든 음식을 맛있게 먹었던 나는 내가 카레를 좋아하는 줄 알고 자랐다. 많이 먹어봤던 음식이라 익숙하기도 하고 실제로 맛있기도 했다. 다 커서 카레 전문 음식점에서 먹는 카레는 엄마의 카레와는 달랐다. ‘커리’라고 불리던 카레는 비슷한 듯 완전 달랐다. 엄마표 카레는 3분 요리 같았는데, 사 먹는 커리는 수제 버거 같았다.

일본 여행 중 우연히 들른 대형마트에서 기념품으로 살만한 물품을 찾다가 카레 몇 개를 집어 들었다. 3분 요리 같은 인스턴트 카레였는데, 집으로 가져와 먹어보니 우리나라에서 흔히 먹던 엄마표 카레, 3분 요리 카레와는 전혀 달랐다. 강황이 들어간 건 분명한데, 맛도 향도 알 수 없는 오묘한 느낌이었고, 흡사 ‘커리’와 닮아있었다. 대체 어떤 음식이 카레인 건지 헷갈리기 시작했다.

‘오! 스파이스 카레’는 카레 덕후 저자가 인도에서 살며 몸소 배워온 카레 요리법을 소개한 책이다. 먼저 카레에 대한 기본(정의, 중요한 양념 몇 가지, 조리도구 등)을 설명한 후, 기본 카레 요리법을 굉장히 자세히 소개한다. 불의 세기, 다진 마늘과 생강을 편리하게 준비하는 법, 양파가 익는 정도, 베이스 양념의 농도 같은 상태 등 카레의 기본인 썰고 볶고 끓이기를 충분히 설명한다. 그리고 여러 재료를 다양하게 활용하여 만드는 카레를 소개하고, 특별한 양념이나 향신료 몇 가지를 더해 감칠맛 나는 카레 만드는 방법을 소개한다. 원리를 이해하고 적용하고 응용하길 좋아하는 이과형 사고를 하는 사람으로서 최상의 요리책을 만났다.

​멤버들과 이야기하며 놀랐던 점이 있다. 어머니의 맛이라고 할 만한 카레가 없다는 것. 대다수 일본인에게는 어머니의 카레가 있다. 한입 먹어보면 “아아, 이거지 이거!”라고 외치게 되는 카레. 시판되는 루를 사용해 만든 ‘늘 먹던 맛’에 대한 추억이 그들에게는 없었다. 이유는 간단했다. 그들이 집에서 먹었던 카레는 계절이나 날씨, 가족의 몸 상태에 따라 스파이스를 쓰는 방법이 달랐다. 언제 먹어도 조금씩 맛이 달라지는 인도 요리였던 것이다. (126)

이 책에서 가장 와 닿았던 구문은 ‘정해져 있는 맛’이 아니라, ‘계절이나 재료, 양념 등 먹을 때마다 조금씩 맛이 달라지는 요리’라는 것이다. 그리고 향신료와 계량컵, 계량 수저, 강판을 샀다. 재료 손질 시간을 포함하지 않고 조리 시간만으로 1시간 이상이 소요되는 시간이 담기는 요리, 카레를 만드는 순간이 재미있었다.

엄마의 카레와 비교하자면, 술술 만들기엔 엄마표가 최고지만, 맛과 정선 분위기 등 편리성을 제외하고 모든 면에서 이 책에서 배운 카레가 최고다. 언제든 곁에 두고 카레가 먹고 싶을 때 참고하고 싶은 책이다.


Posted by 따듯한 꽃.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