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완독 2019-21 / 예술. 자기 계발] 아티스트 웨이. 줄리아 카메론. 임지호 옮김. 경당. (2012)


이 책을 완독 리스트에 넣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했지만, 어쨌든 책 한 권을 완독한 셈이니 완독 리스트에 포함하기로 한다.

‘아티스트 웨이’는 2017년부터 1년에 1번씩 벌써 세 번째 읽은 책으로, 12주 동안 읽고 과제하며 내 마음 상태를 알아보고 변화를 느끼는 창조성 워크숍이다.

저자 줄리아 카메론이 예술가로서 느끼고 경험한 것을 사람들과 함께하는 과정을 책으로 엮었고 꽤 많은 사람이 이 책을 토대로 자신만의 창조성을 깨우기 위해 도전하고 있다.

나의 첫 번째 모임은 ‘입문 단계’였다. 호기심으로 모인 우리 4명은 함께하는 과정이 그저 즐거웠다. 두 번째 모임은 ‘애매함 그 자체’였다. 알 수 없는 무게와 앞이 보이지 않는 막막함으로 답답한 시기를 보냈고, 나를 포함한 8명 모두 그 과정에 온전히 몰입한 사람이 없을 정도였다. 언젠가 이 고비를 넘기고 싶었고 뜻이 맞는 몇몇 사람들과 함께 다음 모임을 계획했다. 세 번째 모임은 ‘함께함의 힘을 알아가는 시기’였다. 따로 또 같이 모인 우리 8명은 16주 동안 10번 모였다. 거의 모든 멤버가 뜻을 하나로 모았기에 에너지가 모이는 경험을 할 수 있었다. 모든 과제를 수행하지 않았고, 모든 난관을 해내려고 무리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함께’였기에 삶의 무게를 나눌 수 있었고, 다시 일어설 수 있었다.

개인적으로 2018.12월~2019.3월, 4개월은 변화와 혼란이 가득했다. 휩쓸려 다니다 만신창이로 끝나버릴 수도 있던 이 시기에 ‘아티스트 웨이’ 멤버들과 교류한 영적인(?) 시간이 버팀목이 되어 크고 작은 임무와 과제들을 충실히 해냈다. 언제나 그렇듯 이 시기에도 많은 일이 있었다. 소소하게는 누군가를 만났다가 헤어짐을 반복했고, 여행 두 번을 다녀왔다. 계약 두 건을 처리했고 그로 인해 파생된 여러 업무를 해결했다. 업무와 개인사 모두 폭풍우 한가운데에 있듯 변화가 휘몰아쳤지만, 전반적으로 나의 마음과 몸이 좀 더 단단해짐을 느꼈다. 내가 얼마만큼 매력 있고 강한 사람인지 알아가는 시기였다. 이 모든 것은 아티스트 웨이 모임, 함께하는 사람들의 ‘함께 모은 에너지’ 덕분이었다.

‘아티스트 웨이’란 책은 참고서일 뿐이다. 수많은 양질의 책 들 중 하나. 책 내용 그대로 읽고 따라도 물론 좋지만, 누구와 함께 하느냐에 따라 영향을 받는 영향력이 다르다. 그건 해보지 않으면 모를 일이다. 충만함과 감사함으로 지난 일요일 마지막 모임을 마쳤다. 당분간은 지금의 삶에 충실하기 위해 잠시 내려두지만, 조만간 다시 도전하고 싶다. 어떤 좋은 사람들과 어떤 에너지를 나눌 수 있을지 기대된다.

아티스트 웨이를 읽고 수행하는 사람들은 많지만, 이번 우리 모임처럼 진정한 에너지를 나눈 모임은 드물 것이다. 함께한 모임 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
감사합니다. 어디에서든 우리 행복해요. 그리고 다시 만나요!

Posted by 따듯한 꽃.개

댓글을 달아 주세요